[중도일보-대전교육청 공동 캠페인] 대전송촌고, 교사공동체로 수업 다채롭게

[중도일보-대전교육청 공동 캠페인] 대전송촌고, 교사공동체로 수업 다채롭게

마음스터치, 수발나발 연구회 등 교사공동체 활발

  • 승인 2020-07-07 17:18
  • 수정 2020-07-07 17:18
  • 신문게재 2020-07-08 10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사진 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을 맞으면서 공교육이 기존 교육을 혁신해야 한다는 과제를 맞은 가운데 대전송촌고는 다양한 학습공동체를 중심으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안전과 학습권이라는 가치가 충돌하고 있지만 대전송촌고 교사들은 공동체를 중심으로 조화로운 해결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사진 4
▲'마음's 스터치'로 학생과 교사들의 마음 보듬기

대전송촌고 교사공동체 '마음스터치'의 교사들은 교육 환경이 변해도 교육이 추구해야 하는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매주 화요일마다 마음스터치 연구회 교사들은 수업나눔실로 모인다. 이들은 학생이 주도하는 수업, 학생들이 스스로 배우고자 하는 수업을 만들기 위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지난 5월 공주대 사범대학 정서계발 전문 김대석 교수를 초청해 정서 수업 연수를 하고 이를 적용해 국어 과목에서 고향을 그리워하는 내용의 백석의 '두보나 이백같이' 학교에 가지 못하는 학생들이 자신들의 처지를 시에 대입해 패러디하는 활동도 진행했다.

'마음스터치' 교사들은 먼저 자신에 대해 잘 알아야 학생들의 마음도 알고 긍정적인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최근 하유진 작가가 쓴 '나를 모르는 나에게'를 함께 읽고 대화를 나누며 교사들의 마음을 살펴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온·오프라인 수업을 넘나들며 학생들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이끌어 내기 위해 학생 참여 중심 과제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 3
▲'마법 같은 실험 수업'으로 과학 수업 흥미롭게

'마법 같은 실험 수업' 교사공동체 교사들은 학생들의 흥미가 우선되어야 수업 효과도 크다고 보고 다양한 수업 모형을 개발하고 있다. 급작스러운 온라인 개학으로 인해 디지털 기기에 익숙해지고자 교사들은 온라인 수업 제작, 쌍방향 수업을 위한 플랫폼을 공유하며 극복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과학 과목은 보드게임을 이용해 수업을 진행해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일례로 유전 정보의 흐름을 파악하는 과정은 DNA로부터 단백질이 합성되는 과정이 눈에 보이지 않아 이해가 어렵다. 하지만 유전 정보의 파악 과정을 보드게임을 통해 배우고 무선투표기를 이용한 스피드 게임 방식의 형성평가로 학생들이 과학 수업을 즐길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박은영 교사는 "학생들의 성장은 결국 자발적 참여와 활동 과정에서 배움의 즐거움을 깨닫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며 "코로나로 인해 실험 수업이 이뤄지지 않는 것이 아쉽지만 온·오프라인의 블렌딩 수업을 위한 노력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5 패들렛 활용 수업
▲'수발나발'으로 온라인 수업 한계 극복

'수발나발' 연구회라는 이름은 '수업의 발전이 나의 발전! 수업의 발전이 나라의 발전'이라는 구호로 만들어졌다. 지난해부터 스마트 기기 등을 활용한 학생 참여 수업을 연구하고 다양한 수업 모형을 개발해 실제 수업에 적용하고 있다. 통합사회 교과에서는 '구글 스트리트 뷰' 어플과 VR 기기를 사용해 세계 도시와 자연환경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 국어 교과에서는 '글그램' 어플을 활용해 '열아홉'을 주제로 학생들이 직접 찍은 사진과 직접 지은 시를 합성해 만든 작품을 전시했다. '패들렛(Padlet)' 사이트를 활용해 소설 속 인물에 대해 논평하는 글을 쓰고 구글 프레젠테이션으로 과제를 해결하며 오프라인 교실 수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있다.

김황 교사는 "코로나 19로 인해 스마트 교육이 가장 시급하게 적용해야 하는 교육 과제로 떠올랐는데 수발나발 연구회가 큰 도움이 됐다"며 "현재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협력 학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6 끄적기적 책쓰기 동아리
▲'글봄'으로 교사 지도 아래 학생 작가 배출

대전송촌고에서는 책쓰기 교육을 연구하고 직접 실천하는 '글봄' 교사 연구회도 운영하고 있다. 연구회에 참여하는 교사들은 학생들의 책쓰기 활동이 글쓰기 능력과 기획 능력 향상뿐 아니라 진로 탐색, 인성 계발도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교사들의 지도 아래 학생들은 그림책 수업, 남미 여행기 등을 책으로 출판할 준비를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대전송촌고 3학년 학생 6명이 3권의 책을 출판해 화제가 됐다. 올해도 학생 8명이 각자 개인 책 출판을 목표로 책 쓰기 작업을 하고 있다. 교사들은 각자 관심 있는 분야에 따라 주제를 선정하고 목차, 원고 작성, 디자인까지 학생들이 스스로 완성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도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독립서점 '삼요소'에서 이중세 소설가를 초청해 글쓰기 특강을 진행했다. 행사장 내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고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행사를 진행했으며 참석하지 못한 학생을 위해 온라인 영상으로도 방영했다.

사진7 송촌독서클럽
남상득 대전송촌고 교장은 "학교가 방역의 최전선이 된 상황이라 수업하는데 어려움이 많지만 교육의 질 저하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교직원들과 학생들의 열정이 자랑스럽다"며 "수업을 성찰하고 나누는 문화를 조성해 수업을 개선하고 교사 발전, 학생들의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