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환경연, 코로나19 비상 감시체계 구축

대전보건환경연, 코로나19 비상 감시체계 구축

검사역량 일 100건에서 최대 1000건, 10배 강화

  • 승인 2020-07-07 15:51
  • 수정 2020-07-07 15:51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검사
대전 보건환경연구원은 집단 감염병 발생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부서 기능 전환이 가능한 통합형 코로나19 비상검사체계를 구축한다.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 보건환경연구원은 집단 감염병 발생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부서 기능 전환이 가능한 통합형 코로나19 비상검사체계를 구축한다.

7일 보건환경연에 따르면 부서 기능 전환·통합형 검사체계는 평상시는 부서별 법정 감염병 검사와 예방을 위한 모니터링 업무를 수행하고, 코로나19 발생과 같은 비상시에는 부서기능을 전환해 감염병에 집중 대응하는 검사 체계를 말한다.

현재 대전지역은 학교, 다단계 방문판매 및 의료기관 등의 확진 판정으로 검사 물량이 폭증해 하루 500~1000건에 이르는 진단 검사를 실시하는 상황이다.

신속한 실험실 진단 검사는 접촉자 추적조사에 필수다. 지역사회 확산방지 및 차단에 결정적 역할을 담당하는 만큼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메르스, 신종플루 검사 유경험자를 전진 배치하고, 검사 인력을 확대하는 등 주야 주말 24시간 비상 검사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재난관리기금 및 국비 지원을 통해 핵산추출기 등 핵심장비를 신속히 추가 확보하고 진단 시약을 충분히 비축한 결과 코로나19 발생초기 하루 검사 역량이 100건에 불과했으나 현재 최대 1000여 건에 이르는 등 검사 역량이 강화됐다.

전재현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난 7월 초 천동초등학교 전교생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시 1000건이 넘는 검사 물량을 소화해 지역 사회 및 학부모들의 걱정을 덜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위기대응에 강한 감염병 검사체계를 구축하고 전문 인력을 전진 배치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사회의 감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5.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1.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