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사재기 더 엄정하게 단속"

정 총리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사재기 더 엄정하게 단속"

인파 몰리는 피서지… 방역실태 다시 점검

  • 승인 2020-07-12 17:21
  • 수정 2020-07-12 17:21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20200712013779_PYH2020071206260001300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공적 마스크 공급 종료 첫날인 12일 "정부는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이후에도 생산, 유통, 가격 동향 등을 매일매일 점검하고, 시장기능을 왜곡하는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행위는 더욱 엄정하게 단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 종료시까지 마스크는 우래 국민의 필수 방역물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그동안 국민께서 인내하고 협조해 준 덕분에 마스크 시장은 이제 안정을 되찾았다"며 "특히, 본연의 업무에 지장을 받으면서까지 마스크 공적 공급에 최선을 다해 준 전국의 약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말했다.

공적 마스크 공급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마스크 대란이 발생하면서 정부가 지난 2월 26일 이를 해결하고자 도입한 제도로 이후 수급이 안정화하면서 137일만인 이날 폐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며칠 사이 주한미군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걱정이다. 주일 미군기지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국방부와 방역 당국은 주한미군 측과 긴밀히 협의해 방역 강화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한 휴가철을 맞아 전국의 해수욕장과 물놀이장 등 피서지에 인파가 몰리고 있는 데 대해 "지자체마다 사전예약제, 손목밴드 등 다양한 관리방안을 적용하고 있다지만 여전히 빈틈이 많아 보인다"며 "지자체장들은 관내 피서지의 방역실태를 다시 한번 점검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피서객들 스스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국민 개개인이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2.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3.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