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기원 AI 기반 제조공정 지능화 선도… 스마트제조 플랫폼 포럼 개최

생기원 AI 기반 제조공정 지능화 선도… 스마트제조 플랫폼 포럼 개최

딥러닝 활용 '다이캐스팅 스마트 팩토리 플랫폼' 개발 사례 공유
'패러다임 대전환' '제조산업 지능화 위한 디지털 뉴딜' 기조강연도

  • 승인 2020-07-13 17:05
  • 수정 2020-07-13 17:05
  • 신문게재 2020-07-14 5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ㅇ
13일 열린 생기원 AI 스마트 제조 플랫폼 포럼에서 이낙규 생기원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생기원 제공
#. 복잡한 형상의 제품을 대량생산하는 데 유리한 '다이캐스팅'(Die-Casting) 공정은 불량률이 평균 5~10%로 높아 처음부터 주문물량의 10% 이상을 과다 생산하는 업체가 많다. 불량 원인 개선을 위해서는 충분한 수의 불량 데이터를 수집해야 하는데 300건가량의 데이터를 모으려고 해도 일반적으로 1만 5000건 이상의 실험이 필요해 실제 생산현장에서의 데이터 확보는 어려운 작업에 속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이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공정데이터 중 수집이 용이한 양품 데이터만으로 양품·불량 여부를 판정할 수 있는 다이캐스팅 스마트 팩토리 플랫폼을 개발했다. 생기원 공정지능연구부문 이영철 박사 연구팀은 불량 원인을 쉽게 식별하기 위해 기존 로트(Lot) 단위의 공정 관리를 제품 단위로 전환하고 제품별 식별번호를 부여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이어 딥러닝 기술을 통해 양품 위주의 비대칭 데이터베이스로부터 압력·온도 차이에 따른 제품 불량 검출 모듈을 개발하는 데 성공, 현재 국내 3개 주조업체를 대상으로 시범 적용 중에 있다.

생기원은 이 같은 AI 기반의 공정 지능화 성공사례들을 공유하고 발전시켜 '디지털 뉴딜'을 선도하기 위해 13일 휘닉스평창 호텔에서 'KITECH AI 스마트 제조 플랫폼 포럼'을 개최했다.

[★보도자료 사진1] 포럼 기념촬영 사진
생기원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산·학·연과 연계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스마트 제조 생태계 구축전략을 모색하고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공정 지능화 지원방안을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이날 포럼에서는 생기원 형상제조연구부문 이상목 박사가 '한국 제조업과 뿌리산업 패러다임 대전환'을 주제로 첫 번째 기조연설을 했으며 이어 김보현 스마트제조혁신전략단장이 '제조산업 지능화를 위한 디지털 뉴딜 정책'을 주제로 한 두 번째 기조연설 발표자로 나섰다.

이낙규 생기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난해 말 기준 1만 2000개가 넘는 스마트 공장이 보급돼 많은 양의 제조데이터가 축적되고 있다"며 "축적된 데이터를 분석·가공해 공정 개선에 실제 적용할 수 있도록 AI 기반의 스마트 제조 플랫폼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