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경제계 '코로나 극복' 신사업 발굴·내부 재정비 총력

대전 경제계 '코로나 극복' 신사업 발굴·내부 재정비 총력

감염병 장기화로 각종 경제지표 바닥... 3분기 BSI '76' 암울
삼진정밀·성광유니텍, 조직 안정화 통한 기업 성장 도모

  • 승인 2020-07-13 17:27
  • 수정 2020-07-13 17:27
  • 신문게재 2020-07-14 2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122720336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대전 경제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해 신사업 발굴과 내부조직 재정비로 경제회복 해법 마련에 나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각종 경제지표가 바닥을 찍고 있는 상황에서 '최악'을 '최선'으로 돌려세우기 위한 정면돌파 의지다.

13일 대전상공회의소와 경제계에 따르면 최근 조사된 지역 기업들의 3분기 경기실사지수(BSI)는 '76'으로 암울한 수치를 나타냈다. 2분기보다 6포인트 상승했지만, 3분기(1~9월)까지 BSI는 최근 5년과 비교해 역대 최저치다.

2015년 지역 기업들의 BSI는 '93.6'을 기록했다. 이어 2016년 '90', 2017년 '88.3', 2018년 '95.6', 2019년 '82.6'으로 80~90%대를 유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BSI는 '70'대로 폭락했다. 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 이상일 때는 해당 분기 경기가 전 분기에 비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한다. 100 미만은 그 반대를 나타낸다.

상공업계는 경제 위축에 대해 국내 n차 감염사례가 증가와 2차 유행에 대한 불안감 가중과 예상보다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자금조달에도 어려움을 이유로 들었다.

이런 가운데 지역 기업들은 내부 안정화를 통한 조직 강화에 나섰다.

국내 밸브 제조업계 1위 기업을 이끌고 있는 삼진정밀 정태희 대표는 "올해까지 해외사업에는 영향이 크지 않겠지만, 수주 산업이다 보니 내년 또는 이후가 문제다. 국내 사업 또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코로나 국면에 손을 놓고 회복만을 기다릴 수 없어 내부 결속을 다지면서 방법론과 새로운 아이템을 찾고 있다. ICT 등을 접목한 비대면 사업을 활성화해 위기 극복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세계 최초로 전통창호에 IoT 기능을 접목해 주목받고 있는 성광유니텍 윤준호 대표는 "그동안 돌아보지 못했던 부분을 개선하는데 집중 하면서 서로 간 소통과 함께 회사 메뉴얼 시스템화에 집중하고 있다"며 "특히 ICT(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팩토리를 통한 품질 향상은 향후 기업이 한 단계 성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