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빅데이터.AI기반 도시예측 모델개발 착수

대전시 빅데이터.AI기반 도시예측 모델개발 착수

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공동 시스템 구축 착수보고회 가져

  • 승인 2020-07-14 16:30
  • 수정 2020-07-14 16:30
  • 신문게재 2020-07-15 5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대전2
대전시가 지자체 최초로 빅데이터와 AI 기반의 도시예측 모델 개발에 착수한다.

대전시는 14일 오후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세미나1실에서 대전시빅데이터위원과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능형 도시재생정책 지원시스템'구축 사업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지능형 도시재생정책 지원시스템은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인 빅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정책을 개발하고 시민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정보통신기술(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공모사업에 85개 과제 중 지자체에서는 유일하게 대전시가 선정돼 국비 10억, 시비 5억을 매칭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능형 도시재생정책 지원시스템은 정부의 '과학기술 발전이 선도하는 4차 산업혁명' 목표 달성을 위해 최신기술을 활용한 체감형 공공서비스 혁신과 전국 확산 모델 개발을 위해 추진됐다.

시는 도시재생사업 추진 시 정책수립 관련 이해관계자와 지역주민에게 객관적이고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해 행정신뢰도를 높이고 일관성 있는 행정추진을 위해 이 사업을 시작했다.

대전시가 보유한 행정데이터, 통신사 유동인구, 카드사 매출정보 등 관련 실과와 협업체계를 가동해 최적의 데이터 분석설계로 대전시 맞춤형 도시재생 모델개발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이 시스템은 도시 현 상황을 대표할 수 있는 인구, 주거환경, 생활안전 등 주제별 6개 영역 지수화 서비스 개발과 정보수집 연계기능 개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도시재생 예측모델을 제시한다.

대전시 빅데이터위원회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개발·활용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거듭나기를 바란다는 의견을 모았다.

이 사업은 6개월의 개발기간을 거쳐 대전시청 내 도시재생사업 담당부서, 소상공인정책 담당부서, 교통안전시설 담당부서, 소방방재 담당부서 등 다양한 부서에서 활용 가능한 빅데이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시민들에게도 지역현황에 대한 빅데이터 제공 사이트를 개방해 민관 협업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공공데이터 발굴 및 빅데이터 구축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며 "딥러닝 기반의 빅데이터 융합 정책지원으로 행정의 신뢰도 향상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2.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5.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1.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2.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3.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4.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