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948)] 가장 좋은 친구

[염홍철의 아침단상 (948)] 가장 좋은 친구

  • 승인 2020-07-30 13:55
  • 이건우 기자이건우 기자
2020042101010011849
저는 친구가 비교적 많은 편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친구라는 것은 '같은 또래의 벗'을 의미 하는 것이 아니라 나이, 성별과 관계없이 진정한 정을 나눌 수 있는 친밀한 관계를 말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사람이 가장 좋은 친구일까요? 제 기준으로는 생각과 판단 그리고 행동이 '바른 사람'을 으뜸으로 꼽습니다. 좀 거창하게 표현하면 '정의로운 사람'을 말하지요.

아무리 지위가 높고 경제적 여유가 있다 할지라도 바르지 못한 사람을 친구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비록 남들이 보기에 하찮은 일을 하고, 경제적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바른 사람이 좋고, 가까이 하고 싶습니다. 직업은 상관이 없습니다.

미국 철학자 존 롤스는 정의를 '공동체의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했습니다. 정의는 자비나 관용보다도 더 근본적인 개념으로 상정하고 있지요. 정의의 어원을 추적한 서울대 배철현 교수는 "정의는 사람을 차별 없이 대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공평하게 판단한다는 것입니다. 특히 종교는 정의를 실천하기 위해서 경제, 사회적으로 가장 취약한 계층을 사랑해야 합니다. 그래서 배철현 교수는 "역사는 신이 소외계층이 점점 힘을 얻도록 돕는 과정이다"라고까지 말하지 않았을까요?

성경에서도 바울은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의 요체 중 첫 번째가 '의'라고 말하였는데, 의도 정의와 관계가 있지요. 바른 생각과 바른 행동을 하는 사람의 가장 큰 특징은 인간에 대한, 특히 낮은 사람에 대한 배려와 연민입니다. 사람을 차별 없이 대하는 것이지요. '위에는 약하고, 아래에는 강한' 사람은 당연히 정의롭지 못한 사람입니다.

정의로운 사람이 그리울 때, 한 사람이라도 만나면 '눈물나게' 반갑습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3.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4.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5.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