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동마다 수해복구작업으로 구슬땀

대전 중구, 동마다 수해복구작업으로 구슬땀

직원도 관내 크고 작은 수해복구 지원으로 주민 고통 함께해

  • 승인 2020-08-04 16:29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8.4 보도자료사진(대사동 수해복구현장, 박용갑청장님)


대전 중구가 지난달 30일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복구작업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4일 구에 따르면 수해복구를 위해 관내 동 곳곳의 크고 작은 수해복구 지원을 위해 직원, 자생단체회원, 주민들이 솔선수범하고 있다.

대사동은 3일 대사동 207-14 인근 윗집 담이 무너져 토사가 쏟아지고 나무가 쓰러진 아랫집의 피해복구 작업을 추진했다. 이번 복구 작업은 좁은 골목 끝 집이 위치한 특성 상 장비투입이 불가능했다. 박용갑 구청장을 비롯해 대사동 자생단체 회원 20여명과 직원 30여명이 참여해 직접 토사를 퍼 나르고 쓰러진 나무를 일으키는 등 수작업으로 진행됐다. 복구 작업은 오후 5시까지 이어져 마무리됐다.

오류동은 전 직원이 지난 주말 오류동 관내 크고 작은 침수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해가구를 찾아 복구활동을 펼쳤다.

문화1동은 보문산 과례천이 범람해 인근 도로가 침수되고 토사가 쏟아져 나온 현장을 지난 30일 정리 후 3일 물이 빠져 부유물 등이 많이 적치된 과례천을 정리하고 나섰다.

산성동에서도 주말 동안 직원과 자생단체 회원 등 40여명이 침수된 빌라 2곳의 지하주차장 물을 양수기로 제거 후, 침수된 차량 6대를 견인했다. 이날 토사 적치물 5톤을 수거하고 정비했다.

이외에도 각 동행정복지센터는 피해현장을 방문해 현황을 파악하고 피해접수를 받는 등 일상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용갑 구청장은 "30일 집중호우로 대전지역에는 수해가 발생했지만, 전 직원과 주민이 합심하여 피해복구에 앞장선 결과 빠르게 복구되고 있다"며 "함께 복구 작업에 임해 주시거나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4.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5.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1.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2.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3.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4. 제66회 백제문화제 9일간의 새로운 여정 돌입
  5.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