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CC 50년, 7] 골프 불모지 충청에 '샷 바람' 일으켜

[유성CC 50년, 7] 골프 불모지 충청에 '샷 바람' 일으켜

골프가 뭔지 모르던 시절, 회원권 판매 위해 상경 비즈니스
공직, 벽산그룹 인맥으로 골프장 애로 정면 돌파
1983년 충남골프협회 설립 골프 꿈나무 육성 나서

  • 승인 2020-09-29 20:17
  • 수정 2020-10-07 18:52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강민구 장의진
강민구 유성CC명예회장은 지인들과 어울리기를 좋아해 초청 라운딩을 자주 가졌다.(유성CC 9번 홀 )
사진 왼쪽부터 남서울라이온스클럽에서 같이 봉사를 한 이윤창 전 우리은행 지점장, 강원도 평강초등학교 동창인 김준경 씨, 강민구 명예회장, 장의진 전 대전부시장(같은 라이온스 회원). 사진 제공=이윤창 씨
내무부 총무과장을 거쳐 건설·건자재업체 최고경영자를 지낸 강민구 명예회장에겐 시작하면 끝을 보는 '집념'이 있었다.

4·19 혁명 후 공직에서 물러난 뒤 그는 벽산그룹을 일군 김인득 회장의 권유로 1979년 말까지 벽산의 모든 관리를 책임지는 사장으로 활동했다.

김미희주 유성CC 사장은 "골프장 경영도 공직과 벽산그룹에서 인정 받은 '근면·성실 리더십'이 기반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개장 초기만 해도 충청권의 골프 인구는 1천여 명 남짓에 대전권에선 기껏 200명 안팎이어서 서울· 대구· 전주 등으로 버스를 보내 손님을 모셔와야 했다.

장남인 강형모 회장은 "초창기 때는 매일 서울시청 앞에서 골프장까지 버스를 운행했다"며 "저녁에 다시 태워다 주는 일을 반복했다" 고 당시의 어려움을 전했다.

동시에 회원권 판매를 위해 자신의 '홈그라운드'인 서울의 재계 총수들과 접촉한다.

계좌당 150만 원인 회원권을 파는 것이 쉽지 않았던 시절이나 국내 굴지의 기업을 찾아 '읍소'에 가까운 비즈니스를 폈다.

차남인 강은모 유성CC 대표는 "골프가 뭔지 모르는 사람이 아는 사람보다 훨씬 많았던 시절의 회원권 판매는 참으로 어려웠다"며 "공직과 기업 CEO, 라이온스 활동, 기독실업인회의 인맥을 통해 3년 만에 1800계좌를 모두 판매하는 기적을 일궈냈다"고 말했다.

1981년을 즈음해 골프 인구가 늘면서 선착순 입장이던 골프 문화에 일대 변화가 일었다.

'마이카시대' 개막에 따라 자가 운전자들이 늘면서 수도권과 경상도, 전라도에서도 골프장을 찾는 등 활기가 돌기 시작했다.

부킹제도가 이때부터 생겨나며 대전권에서도 변호사, 의사, 운수회사 대표, 고위직 공무원, 군인 등이 유성CC를 자주 이용했다.

경영이 본궤도에 오르자, 강 명예회장은 1983년 충남도골프협회를 만들며 '골프 인재 양성 프로젝트'에 시동을 걸었다.

전국체전 대표 선수 발굴· 대전체고 골프부· 공주 금성여고 골프부 창단 등 충청의 굵직한 골프 역사가 만들어지게 된다.

금성여고는 골프 여제 박세리의 모교로 강 명예회장이 골프 꿈나무를 키우던 시절 골프부가 만들어졌다.

1983년 충남골프협회 탄생의 실무를 담당했던 김갑수 전 충남골프협회 전무는 "매년 골프 꿈나무를 키우는데 아낌없는 투자를 해주셨다"며 "박세리·장정 등 충청과 한국을 빛낸 세계적 골퍼가 나온 것도 강 명예회장의 후원이 있어서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김미희주 사장은 "명예회장님의 트레이드마크인 '근면· 성실· 봉사'가 위기의 유성CC를 한국 최고의 명품 골프장으로 만들어냈다"라며 "1975년 유성CC를 인수하지 않았더라면 국내 선수들의 LPGA 석권은 먼 나라의 얘기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주영 기자 ojy8355@

박세리 세리컵
강민구 유성C 명예회장(사진 왼쪽 세번째)의 후원으로 세계를 제패한 박세리 선수 환영회에서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강은모 극동방송
2014년 6월 30일 유성CC에서 개최된 극동방송 강민구 명예이사장배 운영위원 친선 골프대회에 참석해 격려하는 장면.
김갑수 강민구
1983년 충남골프협회 설립 실무를 맡았던 김갑수 전 전무와 강민구 명예회장, 강은모 대표(사진 오른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