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983)] 의사 파업이 남긴 과제

[염홍철의 아침단상 (983)] 의사 파업이 남긴 과제

  • 승인 2020-09-20 14:03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염홍철-캐리커쳐
한밭대 명예총장
<닥터 노먼 베쑨>이라는 제목으로 출판되어 우리나라 독자들에게도 많이 읽힌 이 책의 주인공 노먼 베쑨은 '큰 의사'로 알려졌지요.

베쑨은 "다시는 결코 메스를 들면서 그 어떠한 생명체에 대해서도 단순한 유기체로 취급하지 않으리라. 사람이란 육체가 전부가 아니다. 사람이란 꿈을 가진 것이다. 따라서 이제부터 나의 칼은 육체와 동시에 그 꿈을 구하리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지요.

의사는 단순히 질병만을 돌보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노먼 베쑨의 생각이지요.

그런 의사는 '작은 의사'에 불과하고 사람까지 돌봐야 보통의사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노먼 베쑨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질병과 사람, 사회를 통일적으로 파악해 그 모두를 고치는 의사를 '큰 의사'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인간의 육체뿐만 아니라 꿈을 구한다는 일념으로 평생을 때로는 전쟁터에서 때로는 오지에서 초인적인 활동을 했습니다.

베쑨이 세상을 떠나자 그가 거쳐 간 구석구석마다 그의 죽음을 슬퍼했고, 법정 스님도 <닥터 노먼 베쑨>을 읽고 "한 의학도의 희생적인 인간애가 수행자인 나 자신을 몹시 부끄럽게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우리나라의 모든 의사가 베쑨 같을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그로부터 '인술'이 무엇인지를 배우고, 그 정신을 이어 받아야 하겠지요.

이번 의사들의 파업으로 많은 국민들이 실망을 했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의 배경은 단순하지 않습니다. 정부는 '전교 1등 출신의 의사'들이 자존심을 가지고 여유 있는 진료 여건 속에서 한 사람의 환자에게도 정성을 다 할 수 있는 의료 현장이 되도록 근본적으로 의료체계를 변화시키고, 무엇보다도 획기적인 재원 투자를 해야 합니다. 생명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지요.

한밭대 명예총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2.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3.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4. [포토 &] 새의 죽음
  5.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기사회생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은?
  3.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