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후반기 청양군의회 ‘그들만의 리그’ 전락

〔기자수첩〕 후반기 청양군의회 ‘그들만의 리그’ 전락

  • 승인 2020-09-22 16:58
  • 수정 2020-09-23 09:45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최병환 증명사진
청양군의회가 22일 한미숙 의원을 운영위원장으로 선출하며 후반기 원 구성을 마무리했다.

군의회는 새 출발을 다짐했지만, 시작부터 파열음이 들리면서 험난한 후반기를 예고했다.

복수의 군의원은 초선 비례인 한 의원이 중책인 운영위원장에 선출된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의정활동은 경험을 축적해도 시행착오가 많다" 는 우려와 함께 "국민의 힘 소속 의원들이 의장, 부의장, 운영위원장까지 독식한 것은 협치는 안중에 없는 처사"라고 질타했다.

8대 후반기 군의회는 의장, 부의장에 이어 운영위원장까지 모두 국민의 힘 소속으로 도배됐다.

운영위원장은 군의회 회기운영 등 의회 사무 전반을 관장하는 중책이다.

운영위원회는 의장을 뺀 6명 중 과반수 이상인 4명의 의원이 참석해야 성원이 된다. 그러나 민주당 소속 의원 2명과 무소속 의원 1명이 거부한다면 위원회는 아예 열리지도 못한다.

군민 대표로 선출된 군의원이 일하지 않는다는 비판과 직면하는 대목이다.

군민은 자신들이 뽑은 의원이 독선과 진영논리에 빠져 군의회를 파행시키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정치는 협치다' 귀가 따갑게 들어 초등학생도 알아들을 법한 말이다.

이 말을 왜 그들만 모르는 것인지. 아니면 모르는 척하는 것인지.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한 군의회를 바라보는 시선이 따갑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3.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4.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5.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