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북풍 정치 말라"… 국민의힘 비판

민주 "북풍 정치 말라"… 국민의힘 비판

공무원 피살 사건 차단 총력전
국민, 文 대통령 겨냥 수위 높여

  • 승인 2020-09-28 18:21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최고위 발언하는 이낙연<YONHAP NO-2236>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한 국민의힘의 공세를 '북풍 정치'로 규정하며 사태 확산 차단에 나서고 있다.

진상규명이 우선이란 입장 아래 북측을 향해선 공동조사 수용을 재차 촉구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책임론을 제기하며, 공세 수위를 더욱 끌어올리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전날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인 국민의힘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보수야당은 월북 여부 등 핵심적인 사실을 가리기 전에 낡은 정치 공세와 선동적인 장외 투쟁부터 시작했다"며 "군사 대응 같은 위험하고 무책임한 주장도 서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일각에선 벌써 가짜뉴스가 나온다"며 "그런 왜곡된 행태에 우린 사실로 대응하면서 남북 공동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미래지향적인 준비를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야당의 도를 넘는 무차별적인 정쟁이 사건을 더 비극적으로 악화시킬지도 모른다"며 "야당은 이번 사건을 빌미 삼아 장외 투쟁까지 하면서 국정을 마비시키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마치 건수 하나 생겼다는 듯 정쟁을 일삼는 야당에 대해 우리 국민은 시쳇말로 오버한다고 비판한다"며 "국민의힘은 과거 본인들이 여당일 때 한 자신들의 행적을 되돌아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의 입장 발표를 촉구하며 압박을 이어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대통령께서는 국민생명을 보호하는 책임이 있다는 얘기를 과거에 누누이 해온 분인데 유독 이번만큼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있다"며 "대통령께서 언론에 직접 나와서 이 사태의 전말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 휘하의 공무원 한 사람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돼 불태워진 사태가 벌어졌다"며 "그 과정을 지켜보면 우리 정부가 과연 존재하는 것인지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 정부가 사실을 인지하고도 아무런 대책을 취하지 않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경위도 의문투성이일 뿐 아니라 남과 북의 말이 모두 달라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며 "국정조사, 국정감사에서라도 끝까지 추궁하겠다"고 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3.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4.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5.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대전교도소 옛 경비교도대, 대체복무 교육센터 전환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