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1004)] 여성 시인과 노벨 문학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1004)] 여성 시인과 노벨 문학상

  • 승인 2020-10-22 14:26
  • 박용성 기자박용성 기자
염염
염홍철 한밭대 명예총장
1901년 1회를 시작한 노벨 문학상은 그동안 117명의 수상자가 나왔습니다.

그런데 그중에서 101명이 남성 작가이고 여성 작가는 16명뿐입니다.

이번 여성 작가로 16번째 수상한 사람은 지난 8일에 발표된 미국 시인 루이즈 글릭(77세)입니다.

굳이 남성, 여성을 구별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남성 못지않게 시인의 수가 많고 여성 특유의 시적 감수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6:1의 비율로 적게 돌아가는 것에 대해서 의아해 하고 있습니다.

이번 여성 작가인 루이즈 글릭의 노벨 문학상 수상은 1996년에 수상한 폴란드의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수상 당시 73세) 이후 24년 만에 처음입니다.

여성 작가의 시에 관심을 갖는 것은 쉼보르스카나 글릭, 두 분의 시는 음악처럼 잘 다듬어진 구조와 냉철한 사유가 갖춰져 있기 때문입니다.

쉼보르스카의 시는 "너무 애쓰지 마요 / 너무 서두르지 마요 / 이미 당신은 충분합니다"에서 보듯이 우리 일상의 지친 등을 토닥여 주는 모성애를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글릭도 상처 받기 쉬운 육체와 정신의 소유자 였지만 '타고난 초연함'을 시로 쓰고 있습니다.

"당신은 영혼이 죽을 때 죽는다 / 잘 하지는 못해도 삶을 이어간다 / 조만간 영혼이 포기하는 시간을 준비해야 한다"거나 "고통의 끝에 문이 있었어요"라고 했지요.

두 여성 노벨상 수상 시인의 공통점은 이들은 어려운 단어를 거의 쓰지 않고 간결하면서도 투명한 언어를 사용한다는 점과, 자신들이 처한 고통과 혼돈 속에서도 어려운 현실을 위무해 주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 두 가지는 두 사람이 가진 개별적인 특징일 수도 있지만 여성 고유의 특성들이 반영된 것이라고 보고 싶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4.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5.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1.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2.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3.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4.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5.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