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로 태안군수, 허베이 사회적협동조합 운영 정상화 촉구!

가세로 태안군수, 허베이 사회적협동조합 운영 정상화 촉구!

28일 기자회견에서 조합 운영 파탄 군민들에 큰 피해 안겨
조합 이해관계인 간담회·관련 기관 지도감독 요구· 허베이조합 설립인가 취소 공문도 배제 안해

  • 승인 2020-10-28 11:47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가세로 군수가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유출사고 삼성출연금 활용을 위해 설립된 ‘허베이 사회적협동조합(이하, 조합)’운영 파탄으로 군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며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했다.

가 군수는 28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가세로 태안군수의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운영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삼성중공업을 대상으로 강력투쟁을 통해 받아낸 군민들의 피와 땀이 녹아있는 삼성출연금 1500억원을 조합의 내부 갈등으로 인해 한 푼도 써보지도 못한 채 수많은 군민들이 기약 없는 가슴앓이를 하고 있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고 비통하다”고 심정을 밝혔다.

이어 “조합은 운영상의 난맥상뿐만 아니라 오히려 갈등을 증폭시키고 이를 개선하려는 노력과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태안군지부 대의원 선거가 치러지지 못하면서 ‘조합 운영체제 미비’로 총회 의결에 필요한 결산 등 기본적인 운영이 되지 않아 조합 설립의 목적인 주요 사업의 추진계획 구상 조차 못하고 있는 암담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 “조합의 설립 목적과 존재 가치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지경에 다 달았다”며 “태안군지부는 운영파탄에 책임이 있는 조합책임자를 즉각 업무에서 배제하는 것으로부터 개선이 시작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군은 ▲3개 수협조합장 및 어촌계장 등 조합 이해관계인 참여 간담회 개최 ▲조합 대의원 정수 배분 등을 위한 대의원 선거 일정 확정 독려 ▲해양수산부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의 권한 있는 기관의 강력한 지도 감독 요구 등을 추진할 방침을 밝혔다.

가세로 군수는 “군수에게 부여된 모든 권한을 활용해 법령 안에서 역할을 다 하겠다”며 “여러 방안에도 불구하고 운영 개선이 되지 않을 경우, 최후의 방안으로 허베이조합의 설립인가 취소 취지의 공문을 주무관청인 해양수산부에 발송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3.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대전서도 학생 확진자 발생‥ 고등학생·초등학생 1명씩
  1. [속보]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1명...488번 발생
  2.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3.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4.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5.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