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윤봉길의사 의거로 중상 입은 '시게미쓰 마모루' 의전용 칼 최초 공개!

예산군, 윤봉길의사 의거로 중상 입은 '시게미쓰 마모루' 의전용 칼 최초 공개!

지난 2003년 시게미쓰 마모루 후손이 윤봉길의사기념관에 기증

  • 승인 2020-11-24 08:54
  • 수정 2020-11-24 09:04
  • 신언기 기자신언기 기자
0
더글라스 맥아더 장군 앞에서 항복문서에 서명하는 시게미쓰 마모루(사진출처=미 육군 소장)
보도자료02_시게미쓰 마모루 의전용 칼
시게미쓰 마모루 의전용 칼


예산군은 1932년 4월 29일 윤봉길의사의 상하이 의거로 단상 위에서 중상을 입은 주중 일본공사 시게미쓰 마모루(重光)가 사용하던 의전용 칼을 최초 공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칼은 지난 2003년 4월 29일 시게미쓰 마모루의 손자 시게미쓰 쓰토무 선생이 예산군 윤봉길의사기념관(공립박물관)에 기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게미쓰 마모루(1887-1957)는 일본 외교관 겸 정치가로 1930년 상하이 총영사를 역임하고 1932년 중국 공사로 있을 때 윤봉길의사의 의거로 한쪽 다리를 잃었으며, 1945년 일본이 패망함에 따라 그 해 9월 2일 일본 외무대신으로 미 해군 미주리 함더글라스 맥아더 장군 앞에서 항복문서에 서명을 한 인물이다.

1946년 A급 전범으로 도쿄전범재판에서 금고 7년형을 받고 1950년 가석방 된 이후 일본 외상으로 활동하다가 1957년 사망했다.

이번에 공개된 시게미쓰 마모루의 의전용 칼은 윤봉길의사기념관(공립박물관)의 상설전시관에 전시돼 상하이 의거 당시 폭탄을 맞은 인물의 유품으로서 역사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 의사의 후손인 윤주 선생과 시게미쓰 마모루의 후손 시게미쓰 쓰토무가 지난 2003년 한국에서 비공식적으로 만났을 때 찍은 사진자료까지 함께 전시해 독립운동사에서 발견하는 한일관계의 미래를 알아보는 의미를 더할 전망이다.

윤봉길의사기념관 관계자는 "지난해 방영된 EBS 다큐프라임 '무라이의 안경' 편과 더불어 이번에 공개한 시게미쓰 마모루의 유품을 통해 독립운동사 관련 한일관계에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며 "윤 의사 및 관련인물들에 대한 연구를 앞으로도 심도 있게 넓혀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의전용 칼은 윤봉길의사 순국 제88주년인 12월 19일부터 일반 관람객들에게 선보이게 될 예정이다.예산=신언기 기자 sek5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영상]대전하나시티즌 이적생들의 지옥훈련! 이게 그 말로만 듣던 그 소문의 뜀박질?
  4.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5.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1.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2.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3.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4.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5.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