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만필] 피카소를 좋아하세요?

[교단만필] 피카소를 좋아하세요?

김가연 다정중 미술교사

  • 승인 2020-11-28 20:59
  • 신문게재 2020-11-27 18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다정중 김가연 선생님 (1)
김가연 다정중 미술교사
처음 교직에 대한 꿈을 키웠을 무렵, "나는 어떤 교사가 되고 싶은가?"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단순히 직업으로서의 교사가 아닌 아이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나만의 '다짐'을 가지고 싶었다. 그 시절 우연히 책에서 보게 된 '만천명월'이라는 글귀는 3년 차 새내기 교사인 나에게 아직도 지침서와 같은 글귀가 되어 주고 있다.

'만천명월' 이라는 글귀는 조선시대 정조가 창덕궁 존덕정에 직접 쓴 현판으로, '달빛이 모든 냇물을 가리지 않고 비추듯, 과인도 모든 백성에게 마음을 고루고루 베풀리라'라는 뜻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달빛은 산속의 작은 냇물과 마을을 감싸는 큰 냇물을 구분하지 않고 공평하게 비춘다는 이 뜻처럼, 나도 학생들 개개인의 역량 차이와는 관계없이 모두 다 즐겁게 미술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수업을 구성하는 교사가 되고자 했다.

이러한 나의 다짐을 지키기 위해 신규교사인 나는 짧은 교직 생활 동안 아이들에게 유익한 미술 수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늘 있었다.

미술 수업은 교과서 중심의 수업이 아닌 교사의 수업 구성에 따라 다양한 내용이 전개되는 교과이다. 이에 교사의 학습 주제 선택에 따라 아이들이 학습하는 내용이 천차만별이다. 이러한 미술 수업에 대한 특징 때문에 수업에 대한 고민이 항상 있었다.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제시하는 많은 영역과 성취기준들을 전부다 다룰 수 없기에 아이들이 "미술"이라는 교과에서 꼭 배워서 나갔으면 하는 내용을 나만의 기준으로 추려냈다.

학창 시절 미술 수업은 나에게 인상 깊은 활동이 적은 교과였다. 내가 미술을 전공하는 학생이었지만, 나에게 미술 수업은 주로 만들기나 그리기 활동을 하는 교과였다. 그래서 난 내 수업을 듣는 학생들이 미술 수업을 단순히 그림 그리러 가는 수업이 아닌 문화적 소양을 쌓고 미술을 향유하는 방법을 터득하러 가는 수업이 되길 바랐다.

아이들과 미술 수업을 하면서 아쉬웠던 부분은 음악에 대해서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악 취향이 있어서 쉽게 자신들이 선호하는 음악을 이야기하지만, 좋아하는 미술 장르, 사조, 작가를 물어보았을 때는 선뜻 말하지 못하는 것들이었다. 그래서 지난 연도 수업에서 한 학기 동안 수업으로 진행한 학습 주제가 '작가의 방'이었다. 한 학기 동안 미술의 학습 영역인 체험, 표현, 감상 활동을 모두 이 '작가의 방'이라는 주제 안에 넣어 활동했다. 수업의 흐름은 작가 연구 보고서 작성, 작가 소개 소책자 제작, 작가의 방 제작의 순으로 진행했다.

작가 연구 보고서를 작성하기 위해서 아이들이 먼저 작품을 감상하는 활동부터 진행했다. 다양한 미술 사조의 작품들을 감상하면서 자기 나름의 기준으로 그림을 분류하고 그 중 자신이 선호하는 그림의 조형적 특징을 살폈다. 그러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작가를 선정하여 작품의 맥락적 요소와 조형적 특징을 알아보는 작가연구보고서를 작성하도록 했다. 이렇게 조사한 내용을 친구들에게 소개하는 발표를 하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작가에 대해 더 정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진행된 작가 소개 광고지 제작과 작가의 방을 제작하는 과정에서도 이전에 작성한 연구보고서와 연결하여, 작가가 선호하는 색상과 주제, 작가의 삶 속의 모습들을 드러내도록 제작하는 친구들이 많았다. 예를 들어 르누아르를 조사한 학생의 경우, 르누아르가 말년에 극심한 관절염을 앓아서 관절들을 잘 사용하지 못해 휠체어를 타게 된 내용을 작가의 방 안에 간접적으로 넣기 위해 휠체어를 찰흙과 철사로 제작하여 작품 안에 넣어 완성했다.

이렇게 한 학기 동안 길게 진행한 자신의 미술 취향 찾기 활동을 통해 아이들이 '자신만의 최애(최고로 애정) 작가'를 확실히 알아가는 모습 속에서, 미술을 친숙하게 생각하고 즐겁게 향유하는 대상으로 바라보는 그 태도가 좋았다.

앞으로도 나의 아이들이 미술이라는 분야를 '자신만의 기준으로 향유할 수 있는 문화인'이 되기 위한 밑거름을 기를 수 있는 수업을 늘 고민하고자 한다.

/김가연 다정중 미술교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2.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3.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4.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5.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1.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2.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3.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4.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5. 평택시 소재 기업체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