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집단감염 규모 커지나... 겨울철, 젊은층 감염 위험 요인

대전 집단감염 규모 커지나... 겨울철, 젊은층 감염 위험 요인

지난달 30일 10명 기점으로 최근 3일간 매일 5~7명 발생해
최근 확진자 30명 중 21명이 영아부터 30대 속하는 젊은층

  • 승인 2020-12-03 17:32
  • 신문게재 2020-12-04 5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PCM20200217000124990_P4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는 가운데 집단감염의 연결고리가 좀체 끊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하는 이유로 겨울철 밀폐된 공간에서 거리두기 불가능 상황과 20~30대 젊은 연령층이 감염되고 있는 점을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3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에 522번 확진자까지 발생했다. 지난달 30일 10명을 기점으로 최근 3일간 평균 5~7명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유성구에 있는 한 음식점을 중심으로 3일 오전까지 n차 감염을 포함해 대전에서만 2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방역 당국은 이러한 집단감염 배경 중 하나로 겨울철 등 계절적 요인을 꼽고 있다.

유성구에 있는 식당의 경우 장소가 좁고, 장시간 음주와 대화 등을 고려했을 때 밀집, 밀접, 밀폐 등 '3밀'이 감염 확산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발생하는 확진자들이 주로 젊은층에 속해 감염 경로가 다양하고 속도가 빠르다는 특징도 있다.

최근 발생한 확진자 30명 중 21명(70%)이 영아부터 30대에 속한다. 40대는 4명(13%), 50대 3명(10%), 60대 이후는 2명(6%)이다.

가장 활동량이 많은 20~30대가 주로 감염되면서 주변 식당과 학교, 모임 등의 경로로 코로나가 확산하고 있는 셈이다.

이는 앞서 발생한 확산과는 다른 양상이다.

이전 확진자 감염의 경우 특정한 집단에서 환자가 다수 발생했기 때문에 연결고리를 파악할 수 있었지만, 현재는 여러 집단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나오고 있다.

집단발병 규모가 크지 않아 밀접접촉자 파악과 격리에는 문제없지만, 감염이 급속도로 퍼지면 치료 병상 부족 사태 등이 우려된다.

이와 관련 대전시 보건당국 관계자는 "밀집된 장소인 데다 여름과 다르게 환기가 잘 이뤄지지 않아 일부 특정 장소에서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역학조사 과정에 큰 어려움은 없지만, 확진자 중 활동량이 많은 젊은 친구들이 주를 이루고 있어, 향후 역학조사에 대한 우려가 있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4.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5.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1.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3.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이광재 "대전, 혁신+기업도시 결합 지향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