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행정체계 권한 '집중'에서 '분산'으로 패러다임 전환해야" 강조

정 총리 "행정체계 권한 '집중'에서 '분산'으로 패러다임 전환해야" 강조

경남 찾아 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에 힘 실어
마산의료원 방역상황 점검…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참석

  • 승인 2020-12-04 17:08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경남 창원을 찾아 전례 없는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과 사회 체계가 바뀌고 있는 데 대해 "(우리 행정 체계는) 권한 집중에서 권한 분산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지역대포럼' 축사를 통해 "코로나19는 현행 '수도권 중심의 1극 체제'에 대해 과감하고 담대한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지역이 앞장서서 국가균형발전을 이끌어야 하며, 지역 중심 뉴딜이 성공해야 '한국판 뉴딜'이 성공할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이 추진하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에 힘을 실었다.

그러면서 "부·울·경이 정부와 같은 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있어 참으로 든든하다"며 "앞으로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에 동남권이 우뚝 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도 동남권 통합을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또 "동남권이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 수도권에 상응하는 메가시티로 발전한다면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장서 이끌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러나 이를 위해선 정 총리는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의와 참여 ▲물리적인 생활 기반을 다져 동남권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기 ▲'정신적인 유대와 공감'을 형성해 다른 생활권의 주민들이 자연스럽게 함께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후 경남권(경남·부산·울산) 감염병 전담병원인 마산의료원을 찾아 방역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마산의료원은 경남지역의 감염병 전담 병상 대부분을 보유하고 있고, 지금까지 400여 명의 환자를 치료하는 등 경남권 코로나19 방역에 있어 중심적인 역할을 해왔다"며 "그동안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확진자 증가에 따른 병상이 부족하지 않도록 환자 분류를 잘해서 경증은 생활치료센터를 활용하는 등 가용한 병상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오후에는 창원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한국재료연구원은 소재 산업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고, 동남권의 새로운 활력이 되고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반드시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대한민국 경제의 견인차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세종=이승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5.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1.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2.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3.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4.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5.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