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정미조의 '개여울'

[나의 노래] 정미조의 '개여울'

  • 승인 2021-01-13 12:08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1226251655
게티이미지 제공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시던 그런 약속이 있었겠지요~'. 노랫말이 예스럽고 아름답다. 정미조의 '개여울'. 김소월의 시란 걸 최근에야 알았다. 어제 아침 출근 준비 하는 중에 이 노래를 들었다. 토크 프로그램에 정미조가 나와 불렀다. 오랜만에 들었는데 감정의 파고가 일었다. 한국인의 정서에 딱 맞는 노랫말과 멜로디. 정미조는 가수로 전성기를 누리던 중 프랑스로 유학가 팬들을 놀라게 했다. 화가로서의 꿈을 버릴 수 없었나보다. 오랜 유학생활을 마치고 귀국해 학생들을 가르치고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어렸을 때 티비에서 본 정미조는 키가 무척 크고 시원한 이목구비였다. 그때 들은 노래는 '휘파람을 부세요'였다. '누군가가 그리울 땐 두 눈을 꼭 감고 나지막이 소리내어 휘파람을 부세요~'. 일세를 풍미하던 정미조는 어느새 노년의 나이가 됐다. 하지만 매력적인 목소리는 여전했다. 세월이 무색했다.

적막감이 감도는 사무실. 출력기에서 신문 대장 토해내는 소리만이 간간이 들린다. '개여울'을 나지막히 불러본다. 인간에게 사랑은 가장 큰 명제다. 사랑에 죽고 사랑에 울고. 너무 신파조인가. 세상사는 지극히 통속적이다. 노래를 가만히 부르다보니 불현듯 드라마 하나가 떠오른다. 고등학교 때 TV 문학관에서 '꽃신'을 봤는데 오래 기억에 남아 있다. 시대 배경은 50년대 초? 갓 데뷔한 강석우와 이경진이 주인공이었다. 자세한 건 생각나지 않지만 드문드문 인상적인 장면이 있다. 푸줏간 집 아들 상도는 꽃신 만드는 집 딸 분이를 좋아한다. 그런데 가세가 기운 꽃신집은 딸을 돈 많은 영감에게 시집 보낸다. 분이도 상도를 마음에 두고 있었던 것이다. 부모의 강권에 못 이겨 결혼한 분이는 행복할 리 없다. 푸줏간 아들은 꽃신집 딸을 잊지 못해 그녀가 사는 집 주위를 배회한다.

그러던 어느날 분이가 호수에 몸을 던진다. 호숫가에 꽃신을 가지런히 벗어놓은 채. 드라마의 마지막 장면은 푸줏간 아들 상도(강석우)가 분이(이경진)가 몸을 던진 호수를 보며 분이를 목놓아 부르는 모습이었다. '분이------.' 강석우의 짙은 눈썹 아래 깊은 눈은 절망과 슬픔으로 눈물이 그렁그렁했다. 사랑을 해보지 않은 나이였지만 이 장면은 내 가슴에 깊이 박혔다. 뭐라 할 수 없는 아픔이었다. 가슴을 송곳으로 찌르는 것 같았다. 알싸한 슬픔을 안겨줬다. 진정 사랑하면 죽을 수도 있는 걸까. 50이 훌쩍 넘은 지금도 이 문제는 벅차다. '날마다 개여울에 나와 앉아서 하염없이 무엇을 생각합니다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심은 굳이 잊지 말라는 부탁인지요~'.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4.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5.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1.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2.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3.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4.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5.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