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보 부분해체 결정, 강력하게 반대한다...공주시의회 국민의 힘 소속 시의원들 성명서 발표

공주보 부분해체 결정, 강력하게 반대한다...공주시의회 국민의 힘 소속 시의원들 성명서 발표

막대한 국민 세금을 들여 부수겠다는 결정에 그저 말문이 막힐 지경

  • 승인 2021-01-20 22:20
  • 수정 2021-01-21 06:19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공주시의회지난 18일,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발표한 공주보(洑) 처리방안에 대해 지역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날 국가물관리위원회는 공주보의 경우는 공도교를 유지하도록 부분 해체하되, 시기는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국민의 힘 소속 공주시의원들이 성명서까지 발표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 힘 시의원들은 "유례없는 코로나19로 온 국민이 불안과 시름 속에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수천억을 들여 지은 공주보를 또다시 막대한 국민 세금을 들여 부수겠다는 결정에 그저 말문이 막힐 지경이다"고 성토했다.

뿐만 아니라 금강 수계 주민들도 "이번 국가물관리위원회의 결정을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4대강 보 처리방안이 시험개방→부분·상시개방→완전 개방→철거·해체의 예정된 순서로 이어진 이번 결정에 실소를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표한 성명서 내용은 다음과 같다.

국민의 의견은 깡그리 내팽개쳐졌다.

지난 2019년 7월 13일과 14일에 이틀간에 걸쳐 실시한 공주시의 공주보 처리방안 여론조사 결과 '공주보를 유지하되, 수문을 열어 물을 맑게 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53.6%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서 '공주보를 유지하고 수문을 닫아서 수량을 확보해야 한다'가 21.2%로 나타났다. '다리 기능만 남기고 수문을 해체하자'라는 국가물관리위원회와 같은 응답은 13.5%에 불과했다. 심지어 지난해 7월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조사한 '국민의식조사'에서도 '공주보가 필요하다'라는 의견이 '불필요하다'라는 의견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9년 2월 26일, 공주시의회 임시회에서 일부 의원을 제외한 10명의 의원들이 '금강 공주보 철거 결사반대'를 결의하고 그 의지를 내외에 밝힌 바 있다.

공주보 해체, 그냥 두고 볼 수는 없는 일이다.

뻔히 눈앞의 파괴 현장을 보면서도 이를 방관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파괴를 조장하는 것과 다름없기 때문이다. 이에 공주시의회 '국민의 힘' 의원 일동은 전국의 농민들 그리고 금강 수계 주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온몸을 던져 공주보를 끝까지 지킬 것을 다짐한다고 밝혀 반발의 조짐이 만만찮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소속 공주시의원들은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발표한 공주보(洑) 처리방안에 대해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마침내 봄
  2. 한화이글스 스프링캠프 마무리…"연습경기 통해 라인업 완성"
  3. 대전문화재단 조직개편 단행
  4. 쾌조의 출발 시티즌, 이민성 호 용병술도 빛났다
  5.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3.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