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해자망 대상으로 오징어 총허용어획량제 실시

근해자망 대상으로 오징어 총허용어획량제 실시

해수부, 1월부터 자원회복 위해 오징어를 정해진 만큼 어획량 설정
2000년도 연간 22만 톤에서 2019년에는 5만2천 톤으로 크게 감소

  • 승인 2021-01-28 11:00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해수부 전경
해양수산부는 급감하는 오징어 자원 회복을 위해 이달부터 근해자망에도 오징어 총허용어획량(TAC) 제도를 적용·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연근해 오징어 어획량은 2000년도 연간 22만6천 톤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으나 최근 3년간 어획량이 큰 폭으로 줄었다. 2015년 15만6천 톤에서 2017년 8만7천, 2018년 4만6천, 2019년 5만2천 톤으로 매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부는 오징어 자원 관리를 위해 현재 근해채낚기, 대형트롤, 동해구중형트롤, 대형선망, 쌍끌이대형저인망 등 5개 업종을 대상으로 총허용어획량(TAC) 제도를 실시하고 있는데, 근해자망은 그간 주로 참조기, 병어, 갈치, 가자미 등을 어획해 오징어 총허용어획량(TAC) 적용 대상이 아니었다.

그러나, 최근 오징어 가격 상승으로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오징어를 어획하기 시작하면서 어획량이 급격히 증가하고, 업종 간 경쟁조업도 심화됨에 따라 근해자망에 대한 오징어 총허용어획량(TAC) 적용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오징어 자원 조사·평가와 더불어 어업인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2021년 제1회 중앙수산자원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근해자망에 대한 오징어 총허용어획량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총허용어획량 제도는 통상 7월부터 다음 해 6월까지 실시되나, 오징어 자원 관리를 위해 근해자망의 오징어 총허용어획량(TAC) 제도 적용이 시급한 만큼 일정을 당겨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간 즉시 실시하고, 올해 7월부터는 다른 업종의 조업 기간과 맞춰 7월부터 다음 해 6월까지 매년 실시할 예정이다.

근해자망의 1년간 총허용어획량 할당량은 총 3천148톤으로, 시·도 배분량 2천648톤에 유보량 500톤을 포함·설정했다. 우선 6개월간 실시되기 때문에 1년 치 시·도 배분량인 2천648톤에서 날짜로 계산해 지역에 배분하고, 유보량 500톤은 비의도적 혼획, 할당초과 등에 대비해 활용할 계획이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4.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5.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 올 첫 분양 한신더휴 리저브 '출격'
  5. 대전권 사립대 정원모집 감소… 상당수 대학 100~200명 미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