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본관 세종 이전 속도 낼까

국립민속박물관 본관 세종 이전 속도 낼까

김종대 관장 "세종 회피 않는다"면서 의지 드러내
연구 용역 마무리 단계... 정부 부처와 협의 등 갈 길 멀어

  • 승인 2021-04-07 16:45
  • 신문게재 2021-04-08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20190821001383766
국립민속박물관 전경.
국립민속박물관 파주 분관이 개관을 앞두면서 본관의 세종 이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립민속박물관 측이 관련 연구용역을 마무리하는 등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규모나 예산 등 정부부처와 협의가 필요해 갈 길이 멀어 보인다.

7일 국립민속박물관에 따르면 2014년부터 추진해 온 국립민속박물관 이전 건립 계획 1단계 사업의 결과로 경기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 인근에 '국립민속박물관 파주'를 오는 7월 개관한다.

경복궁 복원정비 사업에 따라 현재 민속박물관은 2031년까지 철거해야 한다. 당초 민속박물관을 국립중앙박물관 인근 용산으로 이전하고, 파주에 분관을 두는 운영 방안이 추진됐지만, 용산 부지가 협소하고,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세종시 이전으로 방향이 전환했다. 그러나 관광객의 접근성과 민속에 대한 관심 하락을 우려한 민속학계의 우려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었다.

주춤하던 국립민속박물관 본관의 세종 이전이 최근 다시 시동을 걸었다.

김종대 국립민속박물관장은 지난달 23일 취임간담회에서 본관 세종 이전 문제에 대한 질문에 "개인적인 입장은 세종으로 가는 걸 회피하지 않는다"며 "서울·부산관 등 지역관 선정을 배려하는 상태에서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민속박물관은 지난달 5일 세종시 확대 이전을 위한 기본계획 연구용역 설명회를 개최했다. 연구 안에 따르면 세종시 국립박물관단지(S-2생활권 중앙녹지공간 내 문화국제교류지구)에 건립될 민속박물관은 면적 6만 6043㎡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이며, 총사업비는 약 5326억원으로 추산됐다. 전시 공간과 야외 전시관, 어린이박물관 등이 조성되며 뮤지엄숍과 어린이집, 식당 등 편의시설 등의 보강 필요성도 제기됐다. 특히 연구센터 신설로 민속학과 박물관학이 융합하는 학문적 기능이 강화될 전망이다. 이전 조직 인력은 약 400여명으로 예상했으며 연간 운영비는 550억원 정도로 추산했다.

민속박물관 측은 본관 세종 이전을 비롯해 분관 개념의 분산 배치를 고민하고 있다. 본관은 세종시로 이전하고, 서울과 영남, 호남, 파주에 분관을 세우는 안이다.

이전 계획은 정리되고 있지만 갈 길은 멀다. 이전부지 확보 및 건립을 위한 예산 확보 등 해야할 일이 산더미다.

국립민속박물관 측은 이번 연구 용역을 정리하면 기재부, 행복청 등 정부부처와 세종 본원 규모나 예산 등에 대한 협의를 해 나갈 방침이다.

민속박물관 관계자는 "연구 용역은 본원 이전을 위한 기획 과정이라고 보면된다.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라면서 "용역 결과가 나온 만큼 앞으로 기재부나 행복청 등 정부부처와 논의를 통해 사업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