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도시에 살수록 행복" 상관관계 과학적 분석 나와

  • 경제/과학
  • 대덕특구

"녹색 도시에 살수록 행복" 상관관계 과학적 분석 나와

"일정 수준 경제 발전 후엔 사회적 요인 행복에 직접적 영향"
IBS 연구진 국제연구로 60개국 90개 도시 녹지 면적 조사
UN세계행복보고서·GDP '녹지·경제의 행복 상관관계' 분석

  • 승인 2021-06-08 16:02
  • 신문게재 2021-06-09 3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2
전 세계 60개국에 대해 도심의 녹지 비율(원 색)과 행복도 조사 결과(원 크기)를 비교하면 둘 사이의 상관관계가 포착된다. 왼쪽 아래는 박스는 유럽 국가에 대해 상세한 결과를 보여준다. 그간 녹지 실태 조사가 현장 방문 혹은 항공사진을 기반으로 했다면 이번 연구에서는 여름철 위성영상 자료를 활용해 더 광범위한 지역에 대한 분석이 가능했다. IBS 제공
국가가 일정 수준의 경제 발전을 이루고 나면 이후엔 도심 속 녹지 공간 등 사회적 요인이 국민 행복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막연한 추측의 영역이었던 녹지와 행복의 상관관계를 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연구 결과로 국민 행복을 제고하는 정책 수립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8일 기초과학연구원(IBS)에 따르면 IBS 차미영 수리및계산과학연구단 데이터 사이언스그룹연구팀과 정우성 포스텍 산업경영공학과 교수·원동희 미국 뉴저지공대 교수는 공동연구를 통해 전 세계 60개 국 90개 도시의 녹지 공간을 인공위성 이미지 빅데이터로 분석해 시민 행복 사이 상관관계를 밝혀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데이터 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EPJ 데이터 사이언스'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일반적으로 도심 속 공원·천변 등이 시민에게 유익한 영향을 준다는 것을 알려져 있지만 그동안 조사는 일부 선진국만을 대상으로 한정한 데다 국가의 경제적 상황과의 상관도 등 심층 분석에는 한계가 있었다. 현장을 방문하거나 항공사진이 통한 조사가 필요하기도 했다.

연구진은 우주유럽국(ESA)이 운용하는 고해상도 위성 센티넬-2 위성자료를 이용해 90개 도시 녹지 면적을 조사하고 2018 UN 세계행복보고서·국가별 국내총생산(GDP)을 교차해 녹지와 경제의 시민 행복 상관관계를 총괄 분석했다.

조사 결과 모든 도시에서 녹지 면적이 넓을수록 시민 행복도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60개 국가 중 GDP 하위 30개 국가는 경제 성장이 행복과 더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 8000달러(한화 4223만 원) 이상이면 녹지 공간 확보가 경제 성장보다 행복에 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에서 우리나라는 서울을 분석 대상에 포함 시켰으며 과거보다 도심 속 녹지가 증가해 행복도가 커진 것을 파악할 수 있었다.

연구진은 "막연하게 연관 있을 것이라 추측한 녹지·경제 그리고 행복 간의 상관관계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모든 국가에 걸쳐 분석할 수 있는 도구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실제 시민 삶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데이터 기반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전북 전주 노송동에는 전라선이 이설되기 한참 전부터 역(驛)을 통해 파생된 성매매 업소가 있었다. 1980년 후반부터는 성(性) 산업이 확장되면서 속칭 ‘미아리식’ 유리방 집결지가 생겨났다.전주 노송동 ‘선미촌’의 성 산업은 상상 이상이었다. 어머니가 아들에게 업소를 대물림하고, 5층 높이 건물 3개 동을 불법으로 수평증축해 미로 형태의 업소를 만들기도 했다. 이뿐일까, 세탁소와 미용실, 화장품 가게, 야식집, 청소 노동자, 심지어 점(占)집까지도 성매매 집결지를 통해 간접적으로 돈을 벌 만큼 선미촌 성매매 역사는 길고 질겼다. 그..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2022년 6·1 지방선거가 9개월여 앞두고 맞은 추석 연휴에 불거진 정치인의 현수막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현직 단체장이 차기 경쟁 후보의 플래카드만을 의도적으로 제거했다는 주장부터 '현수막 게첩(揭帖)' 조례 위반으로 지방의원 간 갈등까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동구청이 지난 18일부터 22일 추석 연휴 동안 제거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플래카드 개수는 500여 개. 지방선거가 당장 9개월도 안 남은 시점이자 코로나19 등에 따라 불법 현수막 게시가 다수 예상돼 특별 정비기간으로 정했다는 게 동구청의 입장이다. 하지만 내년..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10일 기준 1단계 저에너지 구간 구축 전체 공정률 87.7% HWR-B 모듈 19기 중 10기 설치 완료… 1기는 제작도 안돼 전체 설치 후 극저온 냉각 시험 관건, 전문가 "시간 오래 걸려" 1조 5000억 원 이상 투입되는 국가 대형연구개발사업 중이온가속기 '라온'이 연내 계획한 1단계 사업을 완수하고 내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진다. 기초과학 연구 인프라 구축을 통해 새로운 기초과학 현상을 밝힐 가능성에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잇따른 사업계획 변경과 잡음으로 추진 동력이 많이 떨어져 있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