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 실버 단상(斷想)ㅡ가을 숲을 걸으며

  • 사람들
  • 뉴스

[실버라이프] 실버 단상(斷想)ㅡ가을 숲을 걸으며

  • 승인 2021-10-07 16:47
  • 신문게재 2021-10-08 10면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노수빈
노수빈 명예기자
하늘은 맑아서 높고 먹거리가 풍부하여 말이 살찐다는 천고마비 (天高馬肥)의 계절이다.

들판의 곡간은 오곡백과로 넘치고 숲의 나무는 곱게 단장을 하며 새잎을 예비하기도 한다. 가을의 절정은 10월이 제일이다.

필자가 거주하고 있는 아파트 뒷산을 오르면서 심신을 수양하게 되니 이보다 더한 즐거움이 어디 있으랴?

인자요산 지자요수(仁者樂山 知者樂水) ㅡ어진 사람은 산을 즐기고 슬기로운 사람은 물을 즐긴다는 공자의 말이 새롭지 않다.

낮지도 않으면서 높지도 않고 얕지도 않으면서 깊지도 않은 평범한 산이건만 우람한 참나무와 푸르고 청량한 노송(老松)이 조화를 이루면서 철따라 변하는 산의 경관이 각박한 코로나19의 일상을 안정시키고 머리를 식히는 공간이 되고 있어 더할나위 없이 감사하고 자연이 주는 선물이라 여기며 산을 오르내린다. 편마비의 다리에 균형을 잡고 아주 천천히 그리고 조심하면서 한 발짝씩 딛고 산을 오른다. 정상인들이야 20분 거리를 기동불편한 몸으로는 한 시간 이상 걸리게 되니 극기훈련(克己訓練)이나 다름없다.

가을 숲길을 걸으면 망상이나 잡념이 사라진다. 아무런 욕심이나 꾸밈을 목적에 두지 않고 그저 발길 닿는대로 걷게 되는데 문득 이런 글이 떠오른다.

"축록자불견산 확금자불견인(逐鹿者不見山 攫金者不見人)ㅡ사슴을 쫓는 사람은 산을 못보고 돈을 움켜쥐는 사람은 사람을 보지 못한다"

눈앞의 명예나 이익에 어두워 도리를 저버리고 한 치앞의 위험을 보지 못함을 깨우쳐주는 말로 회남자(淮南子)의 설림훈편(說林訓篇)에 실린 말이다.

입산하여 수양할 때 쾌락과 욕망을 쫓아다니면 현실환경이 미래성찰을 묶어버려 졸속의 존재로 전락한다는 것이다. 숲에 들어가 사슴을 쫓아다니면 큰 산을 보지 못하고 어느 한 곳에 집착하게 되면 앞뒤를 분별하지 못하여 다른 것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무릇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무엇인가에 사로잡혀 벗어날 수 없게 되는데 이러한 집착은 참다운 본성을 보전할 수 없기에 편견에서 벗어나야 한다.

돈을 움켜쥐는 사람은 사람을 못본다는 말도 물욕에 눈을 가리게 되면 체면과 염치를 가리지 않고 이성을 잃게되니 이 또한 똑같은 의미가 된다. 우리 속담에도 돈만 있으면 염라대왕도 저승의 명부에서 뺀다고 했으니 돈의 위력은 귀신도 부릴 수 있다는 발상은 인간을 속물로 전락시키고 결국엔 각종 비리나 부정부패를 초래하게 되고 생명을 담보로 하는 사건으로 이어지게 된다.

이 세상은 부족하고 위험한 곳이라고 편향된 낡은 관념에 사로잡힌 집착을 끊을 수는 없는가?

말년의 노인이 이제껏 살아온 고정관념은 끊기 어려운 두려움을 갖게 된다. 그래서 자신의 편협과 왜곡된 사고방식을 버려야 한다. 지금 자신이 갇혀 있는 우물안의 안정감을 깨뜨려야만 더 큰 인생을 맞을 수 있다. 어느 한 곳에 미쳐서 쫓아다니면 행복하지도 않고 누릴 수도 없다. 고정된 관념을 과감하게 버리고 변화하는 현실에 발을 들여 놓아야 한다. 꽃과 나무와 숲과 바람을 한꺼번에 모두 품고 있는 큰 산에 올라 가을빛에 무르익는 숲의 가을산 정상에서 남은 인생 자투리 여정을 직시하면서 감사와 기도를 드리자. 천고마비의 가을 하늘을 바라보자.

노수빈 명예기자









--- 노수빈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장우 "대전을 일류도시로"… 출판기념회로 세몰이
  2.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3.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4. [사설]교육교부금 안정화는 더 중시할 기준
  5.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1.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2.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3.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4.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5.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