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시평] 독일 분데스리가 챔피언, 도르트문트시의 지역혁신

  • 오피니언
  • 중도시평

[중도시평] 독일 분데스리가 챔피언, 도르트문트시의 지역혁신

오덕성 우송대 총장

  • 승인 2022-05-10 10:14
  • 신문게재 2022-05-11 18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오덕성 우송대 총장
오덕성 우송대 총장
보르시아 도르트문트는 최근 경기에서 숙적 바이에른 뮌헨에 패하며 분데스리가 챔피언 자리를 내주었고, 챔피언스리그 4강에도 오르지 못해 다소 김이 빠진 느낌이다. 하지만, 보르시아 도르트문트의 연고지인 도르트문트시는 유럽 챔피언스리그의 독일 대표로써의 명성만큼 뛰어난 또 하나의 별명을 얻었다. 이른바 유럽의 "5대 첨단 기술집적지(Top 5 Technology Region)"이다.

도르트문트는 철강, 석탄 그리고 맥주산업의 3대 분야에서 60년대 말까지 번영한, '라인강의 기적'을 대표하는 독일의 공업 도시였다. 그러나 70년대 들어서면서 철강산업의 경쟁력을 빼앗기고 석탄광산과 전통맥주양조장들이 문을 닫게 되면서 쇠퇴의 길로 접어들어가면서 독일 평균보다 30%이상 실업률이 높은 문제지역이 되었다. 80년대 중반, 도르트문트 지역의 쇠퇴기를 벗어나기 위해 리더들이 힘을 모아 해결책을 강구하고 지역혁신을 도모한 정책은 유럽의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받는다. 그 선두에는 당시 도르트문트 대학의 총장인 펠징거(Velsinger)교수의 미래를 내다보는 식견과 리더십이 있었다. 그는 지역의 정치가, 행정가, NGO들을 설득하여 미국의 실리콘밸리를 쫓아가는 첨단산업 집적지역으로 도시를 탈바꿈 하여야 한다고 설득하였다. 펠징거 교수는 실리콘밸리를 중장기적인 지향목표로 하고 현 단계는 바다건너 영국의 캠브릿지에서 성공한 과학단지(Science Park) 모형을 도입하자는 수정제안을 했다.

도르트문트 과학·기술단지(Technology Park)라고 불리어지는 이곳은 도르트문트 대학 주변 자연녹지지역으로, 당시 420ha에 달하는 공지가 유럽의 5대 첨단 기술지역으로 바뀔 수 있으리라고 아무도 기대하지 못하였다. 초기의 혁신 허브로써의 계획은 대학과 주변에 입지해있던 공공연구소에서 일어나는 기술이전을 창업으로 이끄는 기술창업보육센터와 메이커스페이스로 출발하였다. 이와 더불어 유럽지역으로 진출하려고 하는 다국적기업과 독일의 중견기업 연구센터를 입지시킴에 따라 점차 이 지역에 신기술 분야의 연구 및 기술개발 기능들이 입지 하게 되었다. 도르트문트 대학에서 지역혁신 효과를 분석한 결과, 첨단산업분야의 16,000여개 일자리와 15조원 상당의 부가가치를 창출했다. 거점대학 및 연구소를 기반으로 한 클러스터 전략을 통해서 이 지역이 ICT, BT 등 양대 분야에서 유럽을 대표하는 Top 5 지역으로 새롭게 등장하게 된 것이다. 도르트문트의 사례는 다음과 같은 2가지 관점에서 우리 지역의 혁신생태계 구축에 주는 시사점이 크다.

첫째는 거점대학을 기반으로 한 산학연관 협력의 혁신생태계 창출이다. 지역대학이 배출한 고급 인력이 타 지역의 일자리를 찾아 나가는 인재유출의 문제를 해결한 것이다. 도르트문트 과학·기술단지의 성공을 통해 지역대학 출신의 고급 인재들이 지역 기업에 고용되고, 일부는 스타트업에 종사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지역 착근이 이루어졌다. 더욱이 신산업 발전이 촉진됨에 따라 새로운 인재가 필요했고, 타 지역에서 고급 인력들이 유입되어 혁신 생태계 구축의 핵심이 되는 고급인력 풀이 형성되었다. 이른바 인재중심의 지역혁신이 이루어진 것이다.

둘째는 미래의 성장동력을 발굴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꾀할 수 있었다. 본래 도르트문트 대학에는 의과대학이 없는 불리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과거 경쟁상대였던 이웃 도시 보쿰(Bochum)의 의과대학과 병원을 끌어들여 독일 연방의 의과학 분야 혁신클러스터에 도전하였다. 그 결과 수세기에 걸친 역사를 지닌 베를린, 뮌헨과 더불어 독일의 3대 혁신 사업기지로 연방정부 과제에 선택된 바 있다. 이는 대전, 세종, 충남지역이 함께 초광역적인 지역혁신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현재 우리 지역의 상황에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다.

유럽의 대표적인 첨단 기술집적지인 도르트문트가 '스타트업의 유럽 챔피언'으로 지역의 자랑이 되었던 것처럼 우리도 대전, 세종, 충남이 대덕특구를 기반으로 한 아시아의 Top5 혁신기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오덕성 우송대학교 총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쇼핑뉴스] 때이른 더위에 지역 백화점들 '여름상품 라인업' 분주
  2. 수통골서 펼치는 '음악축제' 놀러오세요
  3.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 대전 투표율 '9.42%'
  4. [날씨] 28일 충청권 낮 최고기온 30도… 초여름 더위
  5. 코시포럼 회원 사랑나눔 무료급식 봉사활동 전개
  1. 대전하나시티즌 또 극장골! 서울에 1-0승 리그 2위로 도약
  2. 6·1 지방선거 대전 사전투표율 '19.74%' 집계
  3. 대전 지원유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고문
  4. 글로벌 전문직여성 봉사단체 '국제존타32지구, 3지역대회 및 총회
  5. 최옥수 무안군수 후보 캠프 관계자,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당해

헤드라인 뉴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6·1지방선거 여야의 최종 승패는 광역단체장 4석이 걸린 충청권 '중원 대첩'의 향방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고지를 지켜내느냐, 국민의힘이 4년 전 참패를 만회하고 금강벨트를 탈환하느냐에 따라 전체 판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선거일 까지 남은 기간 윤석열 대통령의 충청 방문에 대해 지역민의 평가가 어떻게 표심에 반영될는지가 막판 변수가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은 지방선거 승리로 가는 교두보인 금강벨트 지키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전통적 강세지역인 세종과 충남에서 낭보를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선거 종반으로 갈..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씨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박 감독에게 "한국 영화의 고유한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박 감독님과 배우, 제작진이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축하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상은 지난 2004년 '올드보이', 2009년 '박쥐', 2016년 '아가씨' 등을 통해 쌓인 영화적 재능과 노력이 꽃피운 결과"라고 의미를 뒀다. 이어 "얼핏 모순적으로 보이는 이야기를 통해 보여주는 인간 존재와 내면에 대한 깊은..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6월 1일 본 투표를 코앞에 둔 대전시장 선거전은 그야말로 '혼전'이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가 차이가 커 일정한 흐름을 찾기 어려운 데다, 여야 지지층이 막판 대결집하며 진영 대결 양상으로 흐르고 있어서다. 26일부터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금지돼 대체적인 민심의 향방을 확인하기도 어려워져 여야 각 정당과 후보 캠프는 강행군 유세로 밑바닥 민심을 훑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애초 대결 구도는 명확했다. 재선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 새 인물을 내세운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 간 인물 경쟁과 새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안정과..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