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깜짝할 사이에 물 밀려와"… 서해안 고립 사고 주의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눈 깜짝할 사이에 물 밀려와"… 서해안 고립 사고 주의

7월 30일 보령시 무창포 해변 인근 갯벌에서 해루질 하던 40대 부부 고립
1월부터 7월까지 접수된 낚시객 고립 신고 총 25건…최근 5년 335건 발생
물때 사전 확인하는 등 기상 상황 사전에 인지하는 등 각별한 주의 요구

  • 승인 2022-08-04 17:32
  • 신문게재 2022-08-05 31면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NISI20220731_0001053658_web
지난 7월 30일 오후 11시께 보령시 무창포 해변 인근 갯벌에서 고립된 40대 부부를 구조하기 위해 보령해경이 야간 수색에 나섰다. (사진=보령해양경찰서)
#1. 지난 7월 30일 밤 11시께 보령시 무창포 해변 인근 갯벌에서 해루질하던 40대 부부가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함께 갯벌 활동을 하던 부부는 밀물에 방향을 상실해 고립된 것으로 보인다. 보령해경은 신고 즉시 야간 수색을 위해 인근 32사단 해안대대에 공조를 요청했고, 약 1시간 10분여 만에 절벽 아래서 구조 요청을 하던 부부를 발견해 안전하게 구조했다.

#2. 앞서 지난 6월 14일 충남 태안군 천리포 인근 닭섬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던 30대 남성 2명이 밀물에 고립돼 해경에 구조되기도 했다. 보령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8분께 "낚시 중 바닷물이 밀려와 길을 잃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다행히 이들은 출동한 순찰팀에 의해 20분여 만에 구조됐으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해경 관계자는 "물때를 확인하지 않은 채 바다에 나갔다가 밀물에 바닷물이 불어 인근 절벽 아래서 대피 중이던 신고자를 발견하고 구조했다"라고 말했다.

최근 충남 서해에서 갯벌이나 갯바위에 들어갔다 밀물에 갇혀 고립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관광객들의 안전 불감증으로 인한 고립 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연안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4일 태안·보령 해경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8~2021년) 발생한 갯벌·갯바위 고립 사고는 총 335건이다. 올해만 해도 1월부터 7월까지 접수된 낚시 객 고립 사고는 총 25건으로 약 50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밀물에 갇혔다가 가까스로 해경에 발견돼 구조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본격 피서철을 맞아 바다를 찾는 관광객들이 몰리며 밀물 고립 사고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갯바위 등 연안 고립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기상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는 등 관광객들의 안전수칙 준수가 절실한 상황이다.

특히, 서해안 지역의 경우 조수간만의 차가 크고 유속이 빨라 갯바위 고립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바다 물때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해경 관계자는 "밀물 속도는 성인 걸음 속도보다 3배나 빨라 대피 시간이 어렵고 위험하다"라며 "밀물 시간만 정확히 파악해도 고립 사고를 막을 수 있다. 사전에 미리 파악해 만조 한 시간 전에는 최소한 육상 쪽으로 조기 이동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지윤 기자 wldbs120611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