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여자]꿀잠- 송경동

[시 읽는 여자]꿀잠- 송경동

  • 승인 2018-05-18 17:04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670244082
게티이미지
전남 여천군 쌍봉면 주삼리 끝자락

남해화학 보수공사현장 가면 지금도

식판 가득 고봉으로 머슴밥 먹고

유류탱크 밑 그늘에 누워 선잠 든 사람 있으리



이삼십 분 눈 붙이지만 그맛

간밤 갈대밭 우그러뜨리던 그 짓보다 찰져

신문쪼가리 석면쪼가리

깔기도 전에 몰려들던 몽환



필사적으로 필사적으로

꿈자락 붙들고 늘어지다가도

소혀처럼 따가운 햇볕이 날름 이마를 훑으면

비실비실 눈 감은 채로

남은 그늘 찾아 옮기던 순한 행렬





한 여름, 마당 가 샘에서 땅 속 깊이 차가운 물 뿜어 올려 어린 열무 씻어 소쿠리에 담아 밥상으로 가져온다. 양푼에 보리밥 두어 주걱 담고 고추장 한 숟갈 떠 넣는다. 그리고 열무 한 소쿠리 투하. 썩썩 비벼 이 숟갈 저 숟갈 정신없이 파고 판다. 쨍쨍 매미 소리에 마루 밑 누렁이가 늘어지게 하품할 새, 올챙이 배 마루에 깔고 어느새 꿈나라로 직행. 나른한 여름날 오후의 꿀잠만큼 달콤한 게 있을까. 항우장사가 떼매가도 눈꺼풀은 떠지지 않는다. 쾌적한 에어컨 바람 속의 안락한 오수에 비길까만 공사현장 그늘 밑도 지상천국이더라. 사장님, 사모님의 귀족 낮잠이 따로 있더냐. 비단 금침 저리 가라, 석면 쪼가리 이리 편안한 줄 모를 인간들아! 살점 뜯기고 지문 닳아 없어진 구두장이들에게 구두 한 켤레당 떨어지는 수당은 단돈 6500원. 주야간 맞교대로 쏟아지는 졸음에 손가락이 잘려나가는 공돌이 공순이. 당신들의 노예들에게 꿀잠을 허하라!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