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여자]긍정적인 밥- 함민복

[시 읽는 여자]긍정적인 밥- 함민복

  • 승인 2018-06-22 09:00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GettyImages-a10369505 (1)
게티이미지 뱅크
詩 한 편에 삼만 원이면

너무 박하다 싶다가도

쌀이 두 말인데 생각하면

금방 마음이 따뜻한 밥이 되네



시집 한 권에 삼천 원이면

든 공에 비해 헐하다 싶다가도

국밥이 한 그릇인데

내 시집이 국밥 한 그릇만큼

사람들 가슴을 따뜻하게 덮여 줄 수 있을까

생각하면 아직 멀기만 하네



시집이 한 권 팔리면

내게 삼백 원이 돌아온다

박리다 싶다가도

굵은 소금이 한 됫박인데 생각하면

푸른 바다처럼 상할 마음 하나 없네







"밥만 먹으면 낫는다. 밥을 잘 먹어야 감기도 뚝 떨어진다." 엄마에겐 밥이 보약이었다. 지금도 그렇다. 밥이 살아갈 동력인 셈이다. 감기에 걸려도, 몸살이 나서 하룻밤 끙끙 앓으면서도 다음날 새벽 어김없이 일어나 밥을 지었다. 학교 가는 자식들 도시락을 몇 개나 싸야 했기 때문이다. 엄마는 그저 식구들 먹일 밥 생각밖에 없는 양반이었다. '밥심'으로 산다는 옛 어른들 말이 있잖은가. 우리에게 밥은 어떤 존재일까.

나는 밥이 좋다. 밥이 정말 맛있다. 금방 지어 김이 모락모락 나는 사발 가득 푼 뽀얀 밥을 생각하면 행복해진다. 밥이 맛있는 백반집을 자꾸 찾게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생각하면 삶은 참 단순하다. 바람이 불면 나뭇잎이 흔들리고 무르익은 석류가 때가 되면 입을 쩍 벌리 듯 우주의 이치는 그리 복잡하지 않다. 졸리면 잘 수 있고 배가 고프면 먹을 음식이 앞에 있으면 바랄 게 뭐가 있을까. 밥 한끼 먹을 수 있다는 게 눈물겹도록 고맙다. 농부의 딸인지라 세상 물정을 밥 한끼에 견주는 버릇이 있다. 피자 한 판 값이면 쌀이 얼만큼이지? 립스틱 하나면? 원피스 한 벌이면? 밥을 긍정하자. 가난한 시인의 마음처럼.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3.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4.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5.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1.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2. 바세린, 김연경 선수 홍보 모델 발탁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거제시, '우리마을 아이돌봄센터' 15일 개소
  4. 박병석 의장 "제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5.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