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앤드]깊은 산 속 산목련

[포토 앤드]깊은 산 속 산목련

  • 승인 2018-07-04 17:15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KakaoTalk_20180704_170709083
산목련이라는 꽃을 아시나요? 이름 그대로 산에 피는 목련입니다. 여름이 시작되는 6월에 볼 수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여름에 피는 꽃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꽃입니다. 일명 함박꽃이라고 불리는 산목련은 산의 높은 지대 약간 응달진 곳에서만 자랍니다. 오직 산에 오르는 사람만이 이 꽃을 만날 수 있어요. 이른 봄에 피는 백목련이나 자목련은 누구나 다 아는 꽃이잖아요. 화사한 이 꽃들에 비해 산목련은 단순합니다. 그래서 아름답습니다.

사진 속의 꽃은 얼마 전 덕유산 가서 보았습니다. 삿갓재대피소에서 남덕유산 가는 산길에 많이 피었더군요. 산목련을 처음 본 곳은 계룡산이었습니다. 관음봉에서 은선폭포로 내려오는, 정상 바로 아래 산목련 몇 그루가 자랍니다. 처음 이 꽃을 보고 이게 무슨 꽃일까 궁금했는데 후에 산목련이란 걸 알았습니다. 이 꽃의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향기입니다. 어찌나 그윽하고 은은한 지 하마터면 기절할 뻔 했다니까요. 눈부게 하얗고 우아한 꽃이 인적없는 산 속에서 고고하게 피어 있는 자태를 상상해 보세요. 거기다 향기까지….

종종 거리를 걷다가 혹은 엘리베이터 안에서 눈살을 찌푸릴 때가 있습니다. 이제 갓 소녀티를 벗은 풋풋한 아가씨가 풍기는 진한 향수 냄새 때문이지요. 그 향이 너무 강해서 코를 쥐게 됩니다. 과유불급이라고 했습니다. 어른 티를 내고 싶어서 온 몸에 진한 향수를 들이붓듯이 뿌렸겠지만 오히려 역하기만 하니 안타까울 따름이지요. 모르겠습니다. 남자들은 좋아라 할지도요. 향수는 멋을 낼 때 필수품입니다. 오죽하면 마릴린 먼로가 잠잘 때 샤넬 넘버 5를 입고 잔다고 했을까요. 하지만 나이와 격에 맞게 뿌려야 매력이 배가 됩니다.

계절따라 변화하는 자연을 보면서 감탄하게 됩니다. 조물주의 능력은 어디까지일까 궁금합니다. 그래서 자연스럽다는 건 훌륭하단 얘기겠지요. 대개 화려한 꽃은 향기가 없더군요. 소박하거나 볼품없는 꽃은 달콤한 향기를 풍기고요. 나비를 유인하는 이유가 될 겁니다. 얼마나 공평합니까. 하여간 산길을 걷다 느닷없이 만난 산목련은 제게 소확행을 누리는 기쁨을 선사했습니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3.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4.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5.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1.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2. 바세린, 김연경 선수 홍보 모델 발탁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거제시, '우리마을 아이돌봄센터' 15일 개소
  4. 박병석 의장 "제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5.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