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누나 소개해주고 싶은 선수…“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

이강인, 누나 소개해주고 싶은 선수…“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

  • 승인 2019-06-17 16:1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이강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축구선수 이강인이 자신의 누나를 소개해주고 싶은 선수에 대해 언급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 팀은 17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환영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사회자는 이강인에게 “누나가 둘 있는데, 소개해주고 싶은 동료가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강인은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주고 싶지 않다”며 “꼭 해야 한다면 전세진 형이나 엄원상 형을 누나들에게 소개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장 정상적인 형들인 것 같다”며 “나머지는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3.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3. 대전 중구 대흥동 노래연습장에서 불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행정수도 반대 노골화되나 대책마련 시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