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누나 소개해주고 싶은 선수…“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

이강인, 누나 소개해주고 싶은 선수…“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

  • 승인 2019-06-17 16:1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이강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축구선수 이강인이 자신의 누나를 소개해주고 싶은 선수에 대해 언급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 팀은 17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환영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사회자는 이강인에게 “누나가 둘 있는데, 소개해주고 싶은 동료가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강인은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주고 싶지 않다”며 “꼭 해야 한다면 전세진 형이나 엄원상 형을 누나들에게 소개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장 정상적인 형들인 것 같다”며 “나머지는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2.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3.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4.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5.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3. [속보]2일밤 대전 확진 1명 더 추가...누적 127명으로
  4. 부산시, '가덕신공항 유치' 등 현안 해결에 총력
  5.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