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불가' 이강인, 프리시즌 2번째 경기 교체 출전

'이적 불가' 이강인, 프리시즌 2번째 경기 교체 출전

  • 승인 2019-07-24 14:36
  • 수정 2019-07-24 14:36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KR20190721003100007_01_i_P2
발렌시아 이강인[사진=연합뉴스 제공]
발렌시아 이강인(18)이 2019-20시즌을 앞두고 프리시즌 두 번째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이강인은 24일(한국시간) 스위스 시옹에서 열린 FC시옹(스위스)과 프로축구 친선경기에 후반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팀은 3-0 승리를 거뒀다.

이강인은 소속팀에 이적을 요청한 가운데 프리시즌 경기에 뛰고 있다.

후반 2-0으로 앞선 시간 투입돼 활발한 움직임으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앞서 21일에 AS모나코(프랑스)와 프리시즌 첫 경기에 선발로 나서서 45분을 뛰고 교체됐다.

한편,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이적 요청에도 '완전 이적 불가' 입장을 밝혔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2.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3.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4.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5.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1. 한화이글스 송창식 선수 은퇴
  2. [한방병원 이대로 괜찮은가] 중. 코로나19 사태에도 입원환자·치료비 급증한 한방병원
  3. [새책] 작품을 수놓은 무수한 정체성과 사랑… '소녀 연예인 이보나'
  4. 선병원, AI 보이스 EMR 시스템 도입... 방역로봇 전격 가동
  5. [한방병원 이대로 괜찮은가] 상. 우후죽순 늘어나는 한방병원… 그 이유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