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치과의사 선생님에게 꼭 말해야 하는 5가지

[카드뉴스] 치과의사 선생님에게 꼭 말해야 하는 5가지

  • 승인 2019-07-24 17:12
  • 수정 2019-07-24 17:12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1


2


3


4


5


6


7


8


9


10


11
치과의사 선생님에게 꼭 말해야 하는 5가지

아이나 어른이나 치과가기 싫기는 마찬가지다. 1~3년에 한 번씩은 가게 되는 치과에서 말하지 않고 넘어가면 큰일 나는 만성질환 유형이 있다고 해서 알아봤다.

1. 당뇨 - 스트레스에 취약한 당뇨 환자는 통증으로 고혈당 혹은 치료 지연시 저혈당이 될 수도 있다고 한다. 아침 식사를 마친 오전 중에 치과를 방문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2. 신장질환 - 급성·만성신부전 환자의 경우 응급 치과치료만 가능하다. 투석 당일에는 출혈 가능성 때문에 치료가 불가능 하다고 하니 다음날부터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3. 간질환 - 정상인보다 지혈 속도가 더뎌 통제가 어려운 간질환 환자의 경우 응급상황이 아니라면 출혈이 발생하는 치과치료는 피하는 것이 좋다.

4. 골다공증 - 골다공증 환자가 복용하는 "비스포스포네이트"계열 약물은 발치 후 회복이 더디거나 치조골 괴사가 일어날 가능성을 높인다고 한다.

5. 심근경색 - 심근경색 환자의 경우 시술 후 6개월 가량은 치과 치료를 피해야 하며 이후 출혈이 발생하는 치료는 "항응고제" 약 중단 여부를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중요하지만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5가지 질환.

주변에 해당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있다면 꼭 말해주자.<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2.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3.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4.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5.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1.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2.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3.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4.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5. 김태훈·여상희·오정화 3일부터 '도시 모놀로그' 기획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