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 건강 밸런스를 맞춰라

[편집국에서] 건강 밸런스를 맞춰라

  • 승인 2019-09-10 09:05
  • 수정 2019-09-10 09:05
  • 신문게재 2019-09-10 22면
  • 최고은 기자최고은 기자

 

GettyImages-114756139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여름의 끝 무렵, 몸살에 걸린 것처럼 컨디션이 나빠졌다. 목과 귀 사이 어딘가가 부풀어 오르고 두통이 지속 되면서 정신이 멍했다. 정도의 차이는 있었으나 몇 년 전 왔던 임파선염과 비슷한 느낌이어서 병원을 찾았다. 간단한 검사를 마친 후 의사는 증상을 듣더니 기쿠치병을 검색해보라 했다. 생소한 이름에 갸웃했으나, 찾아보니 똑같지는 않아도 왜 이런 병이 왔는지 알 수 있었다. 기쿠치병은 목 림프절 비대와 발열이 가장 흔한 증상으로 몸살, 관절통, 피로감, 무력감 등이 동반된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쉽게 말하면 면역력 약화, 즉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이 약해진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면역력은 여러 가지 이유로 약해진다. 수면과 운동이 부족하고 끼니를 규칙적으로 먹지 않으면 몸의 밸런스가 무너지고 세균의 침입이 쉬워진다.

기자도 회사 생활 6년차 직장인으로서 그 점을 여실히 느끼고 있다. 활기찬 30대, 그리고 노년까지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해선 우리의 몸 상태부터 파악해야 할 것이다.

이를테면 요통, 변비, 비만이 심하다면 생활습관이 나빠 병을 키우고 있을지도 모른다. 생활습관 때문에 생기는 질병들은 심하지 않더라도 만성으로 몸을 괴롭힌다. 치료와 동시에 생활습관도 교정해야 만성적인 이런 질병들에서 멀어질 수 있다. 거북목증후군, 척추측만증, 허리디스크는 업무가 많거나 컴퓨터를 마주하는 시간이 많은 직장인일 확률이 높다. 컴퓨터로 업무를 볼 때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고지혈증, 통풍, 역류성 식도염이 있다면 퇴근 후의 생활이 엉망일 확률이 높다. 음주, 과로로 몸을 혹사하고 있다면 몸이 더 고장 나기 전에 쉬어야 한다. 휴식을 취하지 않으면 몸의 한계점을 넘어 심각한 상황이 올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건강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까. 우선 근력과 근지구력 등 제대로 기능을 발휘해야 하는 요소 중 자신이 특히 어떤 부분이 약한지를 점검해야 한다. 또한 주 3회 정도의 적당한 유산소 운동과 그에 적절한 음식을 섭취하며 당뇨병이나 고혈압을 예방한다. 사무실에서만 일하는 사람은 서른 살만 되어도 근력이 약해진다. 체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근육 운동도 수반되어야 한다. 최소한 주 1회 이상, 최대 근력의 50%로 운동해야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가벼운 스포츠 하나를 즐기면서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수영은 체력 만들기에 가장 좋은 스포츠이며 사이클링은 하지에 부담이 가지 않아 살이 찐 사람에게 적합하다. 테니스는 운동 강도가 상당히 높아 에너지 소모가 많은 운동이다. 


지금부터라도 체력 만들기를 습관화하라. 신체 기능의 예비력을 늘리면 노년에도 건강이 있는 질 좋은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최고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5.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1.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2.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