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찬국 교수, 옳고 그름이 분명한 스승이었죠"

"김찬국 교수, 옳고 그름이 분명한 스승이었죠"

한남대 천사무엘 교수 고인 10주기 맞아 평전 펴내
"민주화 운동가, 교수, 신학자로서 본보기 되는 삶"

  • 승인 2019-10-10 17:53
  • 수정 2019-10-11 09:53
  • 신문게재 2019-10-11 20면
  • 김유진 기자김유진 기자
632843_625088_27
민중인권실천실학자-김찬국 도서 표지.
가을사진7
천사무엘 한남대 기독교학과 교수. /천사무엘 교수 제공
"김찬국 교수님은 옳고 그름이 분명한 스승이셨죠."

'민중인권실천신학자-김찬국'을 펴낸 천사무엘 한남대 기독교학과 교수는 고인을 이렇게 회고했다.

고 김찬국 교수는 유신반대운동에 앞장섰던 인권 운동가였으며 강단에 섰던 스승이었고 신학을 연구하는 신학자였다. 그는 연세대 신과대학 학장을 맡았으며 유신반대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이로 인해 지난 1974년 구속돼 교수직을 박탈당하고 징역 5년형을 받았다. 교수직을 박탈 당했던 10여년 동안 감시와 사찰을 당했으며 가족들도 사찰 대상에 포함돼 고난을 겪었다.

또한 교육계, 노동계에서도 민주화와 인권을 위해 지속적으로 실천한 인물로 평가된다. 천 교수는 "김 교수님은 노동 운동 하다가 힘든 일을 겪은 사람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 도와주기도 하고 민주화 운동하다가 해직당한 교사들을 위해 모금운동을 펼쳐 도와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천사무엘 교수와 고 김찬국 교수의 인연은 연세대에서 시작됐다. 천 교수는 연세대 대학원에 재학하며 고인에게 제2이사야 히브리어 원전 수업을 들었다. 천 교수가 고 김찬국 교수의 평전을 집필하게 된 데는 이런 인연이 계기가 됐다. 2년 전 김 교수의 아들이자 대학 동기인 친구로부터 "아버지의 평전을 써달라"는 부탁을 받은 것.

책을 집필하는 데 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천 교수는 같은 전공을 가진 구약학자로서 가능한 객관적인 시각을 가지고 고인을 평가했다고 말했다.

천사무엘 교수는 "과거 민주화 운동을 하던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은 과거에 대한 정리를 하고 싶어 한다. 학생때 감옥에 가거나 퇴학당한 사람들이 많이 있다. 학교를 불문하고 같이 고초를 당했기 때문에 그분들을 연대할 수 있는 역할을 이 책이 할 것"이라며 "젊은 학생들이 과거의 민주화 운동, 독립운동 했던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게 나라를 지켰는지 잘 모른다. 이런 책들을 읽고 우리나라 역사를 바로 알고 민주시민 의식을 키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3.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4. 부산시, '가덕신공항 유치' 등 현안 해결에 총력
  5.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1.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4. 김일태 논산시청 직원, ‘기역자형 칫솔’ 발명
  5. [속보]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투표, 11대 11... 2차까지 '접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