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근로자 권익 강화 명예 근로조사관 위촉

수자원공사, 근로자 권익 강화 명예 근로조사관 위촉

  • 승인 2019-11-07 16:31
  • 수정 2019-11-07 16:31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조사관
이용일 수자원공사 경영본부장(오른쪽 두번째)이 명예 근로조사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자원공사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7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사내 노무사와 외부 전문인력 등 3명을 '명예 근로조사관'으로 위촉했다.

명예 근로조사관은 자율적인 근로감독을 통해 근로자 권익을 강화하고자 수자원공사가 공공기관 최초로 도입했다.

명예 근로조사관은 노동 관계법령 준수 여부에 대한 근로자 의견청취와 법령 위반에 대한 시정 권고와 사후 모니터링, 정부부처의 근로감독에 따른 시정 사항 대응지원, 노동 관계법령 교육과 노무관리 지원 등의 활동을 한다.

수자원공사는 근로시간 단축법에 대비해 요일별 근로 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2018년부터 선도적으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또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9 to 6’ 제도를 운용하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에 맞춰 관련 취업규칙을 개정하기도 했다.

이용일 수자원공사 경영본부장은 "노동권 보호에 대한 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명예 근로조사관을 통해 근로감독의 사각지대를 보완해 안전하고 공정한 근로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3.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4.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5.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1.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2.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3.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허진권 목원대 교수 퇴임전 "교수 대신 작가로 독백하듯 걸어갈 것"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