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후 상승 시그널...청주, 대전, 천안 등 충청 부동산에 돈이 돈다

바닥 후 상승 시그널...청주, 대전, 천안 등 충청 부동산에 돈이 돈다

미분양 해소 양상 뚜렷, 최고가 경신하기도...실수요+투자자 유입 증가

  • 승인 2019-11-11 10:53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세종시의 선두효과로 충청지역 부동산 가치가 동반 상승하는 모습이다. 빠른 집값 상승으로 전국의 투자자들이 몰렸던 세종시가 서울을 제외하고 전국에서 유일하게 투기지역에 지정되면서 거래절벽이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정체된 투자수요가 인근의 대전, 천안, 청주 등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특히, 청주지역의 경우 지난해 대규모 물량 폭탄으로 단기간 급증한 미분양 물량이 빠르게 해소되는 등 부동산 시장 반등의 징후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10월 들어 분양 마감이 임박한 단지가 등장하는 등 실계약 증가와 함께 청주에서는 최초로 국민 평형대의 매매가가 4억 원을 돌파하는 등 거래 활성화와 부동산 시세 상승이 동반된다는 점 역시 고무적이다. 

청주의 부동산 시장을 이끌고 있는 동남지구의 경우에도 상가착공 등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은 물론, 오는 2020년 9월 지구 내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의 신규 개교가 확정되면서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선호 단지에 대한 계약이 빠르게 진행되는 모습이다.

동남지구 부동산 관계자는 “최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청주지역 아파트 미분양 물량 해소가 더욱 탄력을 받는 모습이다. 부동산 신규 구입자의 이자 부담이 줄어들면서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부동산 경기 회복 전 매매 타이밍을 잡으려는 분들이 증가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특히, 동남지구의 경우 전세가율이 전국 최고 수준인 80%에 육박하면서 서울, 세종 등에서 이탈한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JD (2)

이처럼 청주지역 내 미분양 감소, 최고가 경신, 금리인하 등 바닥 후 시장 반등의 시그널이 본격화되면서 동남지구 내 핵심입지로 손꼽히는 청주 동남 시티프라디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충청북도 청주시 동남지구 B-1•2블록에 지하 2층~지상 25층 15개 동 규모로 공급되는 청주 동남 시티프라디움은 튀어난 교통환경과 차별화된 설계로 주목 받아 왔다. 특히 청주 1,2순환로와 인접해 타도시로의 이동성이 뛰어나며 청주 도심에 편입된 2차, 외곽을 순환하는 3차 우회도로 사이에 위치해 있어 입지 프리미엄이 탁월하다는 평가다. 여기에 2020년 3차 우회도로 사업 종료 시 세종까지 10분대 이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인근에는 청주교육대학교, 청주시립도서관, 학원가 등이 위치해 있어 교육 환경 역시 잘 갖춰져 있다. 

실거주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4Bay 판상형 위주의 평면도 메리트다. 전 세대 남향위주 설계를 비롯해 피트니스센터, 실내골프연습장, 독서실 등 대단지 주거민들을 위한 편의시설과 입주민 커뮤니티도 조성될 예정이다./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2. 연휴 후 수업 대책은?… "학급당 학생 줄여 대면 수업 늘려야"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1.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5.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