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추신수, MLB 선급금 명목 일당 582만원

류현진·추신수, MLB 선급금 명목 일당 582만원

  • 승인 2020-04-01 11:25
  • 수정 2020-04-01 11:25
  • 신문게재 2020-04-02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DD (2)
류현진, 탬파베이와의 시범경기에서 무실점 호투[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리안 메이저리거 대표적 투타인 류현진(토론토)과 추신수(텍사스)가 일당으로 4775달러(약 582만원)를 받는다. 일당 개념으로 3월 27일부터 5월 25일까지 받는다.

이는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리그 개막 연기와 리그 축소 가능성을 고려해 지난달 28일(한국시간) 합의해 공표한 연봉 선지급 안에 따른 것이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은 40인 로스터, 부상자 명단에 있는 선수들과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선지급금 개념으로 두 달간 1억7000만달러를 나눠 주기로 했다. 선수들은 정규리그가 개막하면 이후엔 자신의 연봉에 비례한 돈을 받는다.

PGT20200220037201848_P4
추신수[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선급금 분배 내용을 보면, MLB 베테랑 선수들은 60일간 28만6500달러를 받는다. 이를 일당으로 나누면 4775달러다.

류현진의 올해 연봉은 2000만달러, 추신수의 연봉은 2100만달러다.

예년과 같은 시즌 전체 등록 일수(186일)로 나누면 류현진의 일당은 10만7500달러, 추신수의 일당은 11만2900달러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도 류현진, 추신수와 같은 일당을 받는다.

다른 선수들은 계약 형태에 따라 60일간 고작 손에 쥐는 돈이 1만6500달러, 3만달러, 6만달러로 상대적으로 적다.

연봉 4만6000∼9만1799달러대에 있는 선수는 일당 275달러, 9만1800∼14만9999달러 구간 선수는 일당 500달러를 각각 받는다.

연봉 15만달러 이상을 받는 마이너리그 선수는 1천달러의 일당을 챙긴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