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콜센터·배달원·버스기사 마스크 365만개 지원

정부, 콜센터·배달원·버스기사 마스크 365만개 지원

  • 승인 2020-04-02 14:41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코로나.
정부가 코로나19에 취약한 콜센터 근로자, 대면 접촉이 많은 배달 라이더, 택시·버스 기사 등에게 마스크 365만개를 지원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콜센터를 포함해 코로나19에 취약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근로자 1인당 10개씩 모두 365만개의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집단 감염 위험이 큰 중소 규모 콜센터 근로자(23만개), 불특정 다수를 대면 접촉하는 배달 라이더와 택시·버스 기사(69만개), 분진 노출 등으로 코로나19와 같은 폐 질환에 취약한 영세 제조업체 근로자(120만개), 선박 내 밀집 근무로 집단 감염 위험이 큰 외항선 선원(20만개), 건강보험에 가입하지 않아 공적 마스크 구매가 어려운 외국인 근로자(16만개) 등이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4.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5.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1.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2.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5.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