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5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하락… 통계작성 이후 최저

[코로나19] 5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하락… 통계작성 이후 최저

중기중앙회 조사 결과… 전년 동기 대비 27.6p ↓

  • 승인 2020-04-27 15:40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중기중앙회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들어 중소기업 체감경기 전망이 계속 하락하면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국내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5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한 결과 5월 업황 전망 경기전망지수(SBHI)가 전월 대비 0.6포인트 떨어진 60.0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전년 같은 달보다는 27.6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4년 2월 이후 최저치다.

경기 전망을 수치화한 SBHI는 100보다 높으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전망한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중기중앙회는 "코로나19에 따른 내수 위축과 수출 둔화,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올해 들어 SBHI가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경기전망 지수가 64.8을 기록하며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2월 이후 최저치를 찍었다.

세부 분야별로는 식료품과 비금속광물제품, 음료 등 4개 업종 경기전망 지수가 상승했지만, 전자 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자동차 및 트레일러, 1차 금속 등 17개 업종 지수는 모두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선 건설업과 서비스업은 상승했지만, 서비스업 내 운수업과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부동산업 및 임대업 등 4개 업종은 하락했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내수판매, 영업이익, 수출, 자금 사정, 고용수준 모두 전월 대비 악화가 전망됐다. 특히 수출은 20포인트 넘게 떨어지며 하락 폭이 컸다.

이밖에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복수응답) 사항으로는 내수 부진(77.1%)과 인건비 상승(38.1%)을 꼽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지난 3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9.8%로, 전월 대비 0.2% 포인트 상승했고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4.5% 포인트 하락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2.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3.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4.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5. 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