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과학과 예술의 시선이 맺는 생각의 열매 '뉴턴의 아틀리에'

[새책] 과학과 예술의 시선이 맺는 생각의 열매 '뉴턴의 아틀리에'

김상욱·유지원 지음│민음사

  • 승인 2020-04-28 19:16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뉴턴의아틀리에
 민음사 제공
뉴턴의 아틀리에

김상욱·유지원 지음│민음사



물리학자 김상욱, 타이포그래퍼 유지원, 서로 다른 영역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젊은 연구자들이 만났다. 김상욱 교수는 틈만 나면 미술관을 찾는 과학자이며, 유지원 교수는 물리학회까지 참석하며 과학에 열정을 보이는 디자이너다. 두 저자는 무엇보다도 "관계 맺고 소통하기"를 지향한다. 그 과정에서 관찰과 사색, 수학적 사고와 창작의 세계에 대해 고민해 본다. 구체적으로는 자연스러움, 복잡함, 감각, 가치, 상전이, 유머 등 모두 26개의 키워드를 놓고 과학자와 예술가가 서로 다른 영역에서 연결 고리를 찾기 위해 다양한 생각들을 펼쳐 낸다.

과학자는 잭슨 폴록이 바닥에 놓인 캔버스 위에 물감을 떨어뜨린 그림을 중력 원칙에 따라 완성된 '자연스러운' 작품으로 해석한다. 물리학자의 시각에서 "자연법칙에 어긋나는 것은 아예 존재조차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르네 마그리트의 그림은 '양자역학의 중요한 개념'의 하나인 '관측'으로 설명하고, 녹아내리는 시계 이미지로 유명한 살바로드 달리의 「기억의 지속」에 대해서는 양자역학으로 설명한다. "사람들은 의식하지 못하는 중에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다. 1920년대 유럽이라는 시공간은 양자역학과 초현실주의를 동시에 탄생시켰다."

물리학자가 예술에서 과학을 보는 것처럼, 타이포그래퍼는 열역학 제2법칙에서 생명력이 보이는 예술적 패턴을 읽는다. 모든 것은 연결돼 있다. 어쩌면 이미 연결돼 있는 무한한 감각들을 시대정신에 맞게 새롭게 해석해 내는 것이 창의적인 정신일 것이다. "낯선 언어는 서로 다른 것들 간의 뜻밖의 연결을 만들어 낸다. 이 연결을 자유자재로 적절히 구사하는 능력이 곧 창의력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2.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3.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4.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2.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3.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4.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5.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