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등교개학 앞두고 터진 집단감염... 위기를 기회로 삼아야

[사설]등교개학 앞두고 터진 집단감염... 위기를 기회로 삼아야

  • 승인 2020-05-11 16:45
  • 수정 2020-05-11 16:53
  • 신문게재 2020-05-12 19면
등교개학을 앞두고 터진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집단 감염사태가 심상치 않다. 한동안 지역감염 확진자가 10명 이내로 발생하면서 코로나대응 안정기로 들어섰다고 한숨을 돌리자마자 발생한 이 클럽발 집단감염사태는 수도권을 넘어 전국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무엇보다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세는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은 물론 제주와 부산까지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역사회 전파 위험성을 다시 한번 실감케 하고 있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최소한 100명이 넘을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2, 3차 감염 가능성마저 제기된다. 클럽 방문 확진자의 가족과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서 헬스장을 이용한 이들이 잇달아 확진되면서 우려는 현실화되는 분위기다.

온 국민이 불안을 겪었던 신천지집단감염에 이어 이번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발생하면서 당장 이번 주부터 등교 개학을 앞두고 있던 교육당국은 비상이 걸렸다. 초·중·고의 단계적 등교개학 일정이 일괄 발표되면서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준비했던 학부모와 고3 수험생, 그리고 초·중·고생들은 이번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으로 그동안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갔다며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개학 연기로 인한 피로감이 상당한 맞벌이 부부들 역시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요한 것은 학생들의 안전과 방역이다. 이 같은 집단감염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무리한 개학은 더 큰 화를 불러올 수 있다. 우리는 그동안 코로나19의 모범적인 방역으로 K-방역의 역량을 보여왔다. 또 한번 닥친 집단 감염 위기를 슬기롭게 넘긴다면 K-방역의 역량을 다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다. 지역사회 전파를 최소화하고 학교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정부대처와 시민의식이 필요한 시점이다.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