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 생활속 거리두기로 모두 안전 지켜요

[대전시다문화] 생활속 거리두기로 모두 안전 지켜요

  • 승인 2020-05-13 15:51
  • 수정 2020-05-13 15:51
  • 신문게재 2020-05-14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3월 22일부터 시행되었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종료되고, 5월 6일부터는 일상생활과 자율방역을 병행하는 생활 방역 체제로 전환되었습니다. 이는 코로나 19의 장기 유행에 대비하여 국민의 일상생활과 경제·사회생활을 보장하면서도 감염 예방 활동을 철저히 지속하기 위해 생활 습관과 사회 구조를 개선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개인과 공동체가 지켜야할 5가지 지침을 발표했는데, 이 중 개인이 지켜야 할 5대 핵심 수칙과 세부 실행 지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코로나 19는 증상이 가벼운 초기에도 전염될 수 있기 때문에 열이 나거나 기침, 가래, 근육통, 코막힘 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집에서 쉬면서 주변 사람 과 만나는 것을 최대한 줄이고 마스크를 꼭 쓰고 생활합니다.



2.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 두기

코로나는 주로 침방울을 통해 전파되므로 일상생활에서 사람 간 최소 1-2m의 거리를 둡니다. 또한 환기가 안 되는 밀폐된 공간 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은 되도록 가지 않습니다. 만나는 사람과 악수 혹은 포옹도 하지 않도록 합니다.



3. 30초 손 씻기, 기침은 옷소매로 가리기

손의 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물과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거나 손 소독제를 이용해 손을 깨끗이 합니다. 오염된 손으로는 눈, 코, 입을 만지지 않습니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에는 휴지, 손수건 혹은 옷소매 안쪽으로 입을 가려 침방울을 통한 전파를 막습니다.



4. 매일 2번 이상 환기와 주기적인 소독

매일 2회 이상 문과 창문을 열어 주기적으로 환기를 시키면 바이러스가 들어있는 침방울의 공기 중 농도를 낮출 수 있습니다. 가정 및 사무실 등 공간은 항상 깨끗하게 청소하고, 특히 손이 자주 닿는 곳(핸드폰, 리모컨, 손잡이, 문고리, 스위치, 탁자 등)은 주 1회 이상 소독제를 이용하여 소독합니다.



5.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

코로나 19는 나 뿐 아니라 우리 모두의 노력이 있어야 극복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과 만나지 않더라도 가족, 가까운 사람들과 자주 연락하면서 마음으로 함께 합니다. 또한 소외되기 쉬운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과 배려를 통해 함께 노력하는 사회를 만들어야 합니다.



위의 5가지 핵심 방역 수칙 외에 ? 마스크 착용 ? 환경 소독 ? 어르신 및 고위험군 생활수칙 준수 ? 건강한 생활습관 유지를 골자로 하는 보조 수칙도 권고하고 있습니다.

확진자 수가 많이 줄어들기는 했지만 최근 클럽에서의 새로운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한 것처럼 아직 안전한 단계라고 방심하기는 어렵습니다. 본인과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개개인들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생활 속 거리두기 참여가 필요한 때입니다.

명예기자 이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1.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2.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3.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4.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5.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