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 신인 5인방 활약에 2020시즌 '희망'

충남 아산. 신인 5인방 활약에 2020시즌 '희망'

  • 승인 2020-05-14 10:35
  • 수정 2020-06-18 09:4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5.14. 충남아산FC 무야키치 등 5인방 K리그 데뷔!
충남 아산이 지난 개막전에서 가능성 있는 신인 발굴로 희망을 봤다. (좌측부터)무야키치, 배수용, 김인균, 김원석, 이상민

 

개막전에서 아쉽게 패배한 충남 아산이 가능성 있는 신인들의 발굴로 희망을 봤다. 

 

지난 10일 치러진 부천FC와의 원정 개막전에서 충남아산은 구단 최초 외국인 선수 무야키치와 올해 입단한 배수용, 김인균이 선발 출전하였고 김원석, 이상민이 후반 교체 투입되어 K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오스트리아 연령별 대표 출신 무야키치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38분 김원석과 교체되기 전까지 몇 차례 날카로운 슈팅으로 부천의 골문을 위협했다. 특히, 전반 37분 박민서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으로 연결한 장면은 비록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더욱 기대하기에 충분했다.

J리그에서 3년간 활약하고 올해 충남아산의 유니폼을 입은 배수용은 장순혁의 파트너로 낙점, 90분 내내 든든한 수비력을 보이며 박동혁 감독의 U22 활용 폭을 넓혀주었다.

또 청주대 출신 김인균은 왼쪽 수비수로 풀타임 출전을 하며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으며 중원대 출신 김원석과 중앙대 출신 이상민은 각각 후반 38분, 45분에 교체 출전하여 그라운드를 밟았다. 비록 출전시간은 길지 않았지만 신인으로서 당찬 플레이를 보여주며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충남아산은 선수단 중 3분의 1가량은 U22 자원으로 K리그2 팀 중 선수단 평균 연령이 가장 낮은 편이다. 젊고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충남아산 선수들이 어떤 활약을 이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충남아산은 오는 17일(일) 오후 6시 30분 승점 3점을 위해 대전 원정에 나선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4.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5.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