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응원의 힘

[편집국에서]응원의 힘

  • 승인 2020-05-20 18:16
  • 수정 2020-05-20 18:16
  • 신문게재 2020-05-21 18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KakaoTalk_20200519_160803163
금상진 기자
K리그 대전하나시티즌의 홈 개막전이 있었던 지난 17일, 경기가 종료된 직후 양 팀 감독들의 인터뷰가 끝나자마자 기자실은 한바탕 폭소가 이어졌다. 기사 마감으로 긴장감이 흘렀던 평소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었다. 당일 경기와는 전혀 상관없는 1부 리그 FC서울의 홈경기에 대한 소식이었다.

내용은 즉 FC서울의 홈구장 응원석에 선수들의 선전을 독려하기 위해 세워놓은 마네킹이 성인용 마네킹(리얼돌)이라는 제보가 들어온 것이다. 대전 경기와 거의 같은 시간에 펼쳐진 경기라 해당 사건은 기사화되기 전 기자들의 SNS를 타고 빠르게 전파됐다. 생전 처음 접하는 소식에 기자들은 당혹스러워하면서도 실소를 자아낼 수밖에 없었다. 스포츠 취재 경력 10년 이상의 베테랑 기자들도 좀처럼 보기 힘든 광경이었다.

FC서울의 리얼돌 해프닝에서 보듯 스포츠에서 관중과 응원이 차지하는 부분은 분명 적지 않다. 관중들의 함성과 열기로 가득한 경기장과 관중들이 수십 명의 관중이 듬성듬성 앉아 있는 경기장의 분위기는 하늘과 땅 차이다.

프로 의식을 가진 선수라면 관중들의 많고 적음에 상관없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것이 과거 기자가 가졌던 생각이었지만 수년 간 선수들을 만나고 인터뷰를 경험해본 결과 응원이 선수에게 미치는 영향이 생각보다 크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2004년 즈음으로 기억한다. 대전으로 이적한 한 선수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1만 명 이상 운집한 경기장에서 단 한 번이라도 뛰고 싶어 이적을 결심했다는 말을 했었다. 농담이 아닌 꽤나 진지한 표정이었다.

관중들의 응원이 경기력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느냐 이른바 '홈어드벤티지'를 연구한 논문도 발표된 바 있지만, 굳이 과학적으로 증명하지 않더라도 응원이 경기력에 어떤 영향을 주느냐는 스포츠 마니아라면 누구나 공감하고 인정할 것이다. 2002년 월드컵 당시 대한민국이 4강까지 올라갈 수 있었던 힘은 붉은 옷으로 경기장과 광장을 물들인 붉은 악마들의 함성은 선수들에 대한 독려는 물론 상대 선수들의 기를 죽이는 데 탁월한 효과를 발휘했다.

지난 15일 열린 한화이글스의 홈 개막전도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경기 전 흥을 돋우는 대부분 이벤트가 취소됐고 관중들로 들어차야 할 경기장엔 빈자리를 가리기 위한 대형 현수막과 통천이 자리 잡고 있었다. 야구장의 꽃이라 불리는 치어리더는 비어있는 좌석 앞에서 응원전을 펼쳤다. 팬들의 동요가 없는 치어리딩은 마치 허공에 대고 칼을 휘두르는 무사의 모습을 연상시킬 정도로 힘겨워 보였다.

무관중 경기는 당분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 주기 위한 구단들이 노력이 여러모로 진행되고 있지만 수천 명의 관중이 품어내는 열기를 대신할 순 없다. 프로스포츠는 팬심(心)을 먹고 산다는 말이 있다. 경기를 직접 보지 못하는 점은 아쉽지만 코로나19로 인한 무관중 경기가 팬과 선수들이 서로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관중들의 함성으로 가득한 경기장의 풍경을 하루빨리 다시 보기를 희망해 본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충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쉐마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5. 대전시립무용단 군상 앵콜공연 오픈리허설… "우리네 군상이 바로 여기에"
  1.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