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 승인 2020-05-29 10:54
  • 수정 2020-06-16 17:11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image_readtop_2019_56246_15486340183618201

한국야구위원회(KBO) 김제원 기록위원이 리그 통산 6번째 2500경기 출장에 단 한 경기를 남겨뒀다.

올해 30년 차를 맞은 김제원 기록위원은 1992년 8월 2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태평양과 OB의 더블헤더 1차전으로 KBO 리그에 데뷔했다.

2003년 6월 18일 수원 롯데-현대전에서 1000경기, 2007년 5월 22일 대구 SK-삼성전 1500경기, 2011년 5월 13일 잠실 두산-SK전에서 2000경기 출장을 달성한 바 있다.

김제원 기록위원은 29일 광주에서 열리는 LG와 KIA의 경기에 출장하게 되면 2500경기를 달성한다. KBO는 김 위원에게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기록의원은 야구 선수들의 경기 하나하나를 모두 기록하는 사람이다. '야구는 기록의 스포트'라 불릴 정도로 기록위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게 요구된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4.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