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서정희 지음│몽스북

  • 승인 2020-06-02 18:59
  • 수정 2020-06-02 19:01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혼자사니좋다
 몽스북 제공
혼자 사니 좋다

서정희 지음│몽스북



19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 책 속에서 만나는 서정희는 완벽한 사람처럼 보였다. 영원히 나이조차 들지 않을 것 같은 모습은 매끈한 잎에 매달린 물방울 같았다. 살림과 스타일을 말하는 책 속, 그는 완벽한 '주부 롤모델'이었다.

세간은 몇 년 전에서야 그의 삶이 정제됐음을 알게 됐다. 그는 번듯해 보이려 애쓰며 살았고 안간힘을 쓰며 결혼생활을 버텼다. 열아홉에 임신을 하며 시작한, 평탄치 않았던 결혼생활은 그에게 족쇄가 돼 세상과 제대로 어우러지지 못하게 했다.

세상 요란하게 그 족쇄를 끊어낸 지 5년, 그는 비로소 자신과의 동거를 하고 있노라고 책을 통해 고백한다. 심플해지고자 노력하면서도 여전히 군더더기가 많은 자신이지만, 온전한 자신과 마주하며 사는 일이 이제야 비로소 가능해졌다는 것. 나이는 들었고 손에 쥔 것도 없이 이혼을 했지만 화려한 집에서 근사하게 살던 시절보다 19평 집에 혼자 사는 지금이 더 행복한 것만은 분명하다고 말한다.

책에는 5년여의 시간을 혼자 보내면서 깨달은 지혜가 담겼다. '타인의 시선과 자기 연민에서 벗어나 바르게 자신과 마주하는 훈련을 하는 중'이라는 그는 함께 살면서 알았더라면 더 좋았을 혼자 사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한다. 밀리언셀러 판매 기록을 세웠던 글쓰기 이야기와 동지애로 가까워진 모친, '베프' 딸에 대한 애틋함도 만날 수 있다.

이혼했기 때문에 시작한 새 삶이지만 그는 이 책이 '이혼 권장 도서'가 아님을 재차 강조한다. '불행 속에도 행복이 있어, 견디며 표류 중인 이들에게도 박수를 보낸다면서도 자신과 같은 선택을 하려는 이들에게는 "너무 애쓰며 살지 말라"는 말을 꼭 해주고 싶었다'고 고백한다. 혼자인 걸 알면서도 '타인의 자비에 기대 위태로운 평화를 부여'잡고 사는 걸 택하기 쉬운 게 삶이다. 그 헛된 평화를 버린 뒤, 자신을 완전히 사랑하지는 못하더라도 인정하고 용인할 수 있게 됐다는 그를 응원하게 되는 책이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2.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5.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