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코로나19 수기 공모 당선된 말비나씨 가족 이야기

[대전시다문화]코로나19 수기 공모 당선된 말비나씨 가족 이야기

"코로나19 우리가족은 이렇게 이겨 냈습니다"

  • 승인 2020-06-10 09:37
  • 수정 2020-06-10 09:37
  • 신문게재 2020-06-11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사진
수기 공모전에 당선된 말비나씨 가족 모습.
대전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5월 가정을 달을 맞아 다문화가족의 건강과, 안전한 가정생활을 돕기 위해 ‘코로나19 우리 가족은 이렇게 이겨 냈습니다’ 수기 공모전을 실시했다.

우수상 2가정, 장려상 7가정이 선발 됐다.

1등 수기로는 말비나씨(말비나 오로즈 베바) 가족이 선정됐다. 수기 공모전에 당선된 말비나씨 가족의 내용을 소개한다.



<제목 : 코로나19 우리 가족은 이렇게 이겨냈어요>

-작성자 : 말비나 오로즈 베바-



내용 : 한국에 와 얼마 안 지나서 아이들을 출산하고, 아이들을 키우다 보니 세월이 금방 갔더라고요. 그래서 이젠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맡기고 열심히 하고 싶은 것을 해보려고 작년 10월부터 계획을 세우고 기다리고 있는 어느 날, 아침에 일어나서 TV를 켰더니 뉴스에서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들었어요. 그 후로 날마다 몇 명씩 늘다가 400명 쯤 됐을 때는 얼마나 당황스럽고 불안했는지 모르겠어요.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될지 모르니까 더 불안감에 시달렸던 거 같아요.

코로나19의 감염을 막기 위해 정부나 방역 당국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확산을 막는 중요한 열쇠는 바로 우리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어요. 그래서 우선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아이들이 다니는 어린이집에 전화를 해서 코로나19가 끝날 때까지 집에서 보육하겠다고 했어요. 그리고 우리 가족은 여러 번 외출 할 것을 한 번으로 줄이며 어쩔 수 없이 외출 할 경우에는 철저히 준비하고 나갔어요.

모임은 다 취소하고, 눈으로도 감염될 수 있다는 소식을 듣고 외출할 때는 무조건 안경이나 선글라스, 모자, 마스크를 쓰고 일회용 장갑을 끼고 주머니에 물티슈를 넣고 나갔어요. 그리고 집에 돌아와서 집 안에 들어오기 전에 장갑을 벗을 때는 장갑을 낀 손으로 서로 벗겨 맨손이 닿지 않도록 벗어 비닐봉지에 담아 버렸어요.

사실 저는 제가 혹시나 감염되서 입원하게 되면 아이들을 돌볼 사람이 없기 때문에 더 걱정을 했던 거 같아요. 그리고 감염되고 집으로 돌아오면 아이들하고 남편도 감염될 수 있다는 생각에 더 불안해졌어요. 그래서 승강기에 탈 때 버튼을 손에 장갑을 낀 채로 누르거나 팔꿈치를 이용해서 눌렀어요. 집 현관에 들어서면 바로 욕실로 향해 TV에서 매일 안내한 대로 3분 이상 손을 꼼꼼히 씻고, 손가락 사이, 손톱, 손바닥, 심지어 팔찌까지 흐르는 물에 비누칠해 골고루 씻었어요, 외출할 때는 될 수 있으면 거스름돈 없이 현금을 준비하고, 카드 사용 시 귀가 후 꼭 소독제를 뿌렸어요.

코로나19 발생 후 우리 가족은 개인 위생수칙만이라도 꼭 지키기로 서로 약속했어요. 아이들에게도 자세히 설명을 해주었지만 아이들이 밖에서 뛰어놀아야 할 시기에 그러지 못하고 있으니 아이들도 조금씩 지쳐가는 모습을 보였어요. 그래서 인터넷으로 장난감을 사주고 같이 놀아 주었어요. 또한 공부도 직접 가르치고, 아이들을 위한 면역력을 높이는 영양소가 가득 들어 있는 맛있는 음식들을 만들어 주고, 쿠키 같은 간식을 만들기도 했어요. 혹시나 해서 영양제, 유산균, 홍삼 같은 것도 챙겨주기도 했어요.

한국에 와서 한국 사람이랑 결혼을 하고 살다보니 인생을 처음부터 시작하는 거랑 마찬가지잖아요. 문화, 요리, 언어 등 다 배워야 하니까……. 평소에 바쁘게 살다보니 아이들하고 남편이랑 대화할 시간이 모자랐나 봐요. 그래서 이번 기회에 대화하면서 있었던 오해도 풀고 서로 더 잘 알게 된 거 같아요.

정말 부지런하면서도 일일이 신경 쓰고 열심히 코로나19를 이겨내려고 노력했어요. 힘들었지만 가족에게 유용한 시간이었던 거 같아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4.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5.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1.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