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의료진 미소짓게 한 초등생 손편지

건양대병원 의료진 미소짓게 한 초등생 손편지

  • 승인 2020-06-25 16:04
  • 수정 2020-08-19 16:30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건양대병원-초등학생들의 감사편지
건양대병원-초등학생들의 감사편지  사진=건양대병원 제공

어린이들도 코로나19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에 마음을 보탰다. 고사리같은 손으로 꼭꼭 눌러 쓴 손편지를 전해 의료진의 심금을 울렸다. 티 없이 맑은 마음을 받은 의료진은 피로가 한꺼번에 녹아 내렸을 것이다.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에 초등학생들의 응원 메시지가 담긴 손편지가 도착해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들의 입가에 미소가 흘렀다.

편지의 주인공들은 대전 금동초와 신평초 2학년생들. 도착한 서류봉투 안에 담긴 손편지 50여 통에는 고사리손으로 정성스레 쓴 감사 인사가 빼곡히 담겨있었다.

편지에는 '무거운 방호복을 입고 코로나로부터 우리를 지켜줘서 참 고맙습니다', '우리는 코로나 예방수칙을 잘 지키고 있으니 걱정 마세요', '코로나가 없어져 의료진들이 하루빨리 가족들을 만났으면 좋겠어요' 등의 내용이 적혀있었다.

금동초 2학년 담임교사는 "친구들이 자신들의 편지가 의료진에게 전달되기를 간절히 희망해 편지를 전했다"며, "힘든 시간에 잠시나마 미소지을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건양대병원 최원준 의료원장을 비롯한 의료진은 "학생들의 편지 안에는 의료진들을 걱정하는 마음이 가득 담겨있어 진심이 느껴진다"며 "학생들의 응원과 격려에 힘입어 코로나19 예방과 방역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4.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5.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1.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2.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3.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4.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5. 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