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 충청] 세종·공주·백제보 처리방안 판단 눈앞…인식조사 변수

[리뉴얼 충청] 세종·공주·백제보 처리방안 판단 눈앞…인식조사 변수

금강유역물관리위 결정 앞서 인식조사 실시
보 시설물마다 구체적 처리방안 제시 목표
"합의에 중심두되 표결 통해서라도 결론"

  • 승인 2020-07-19 09:34
  • 수정 2020-07-19 09:34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세종보1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금강 3개 보 시설물에 대한 처리방안을 묻는 국민인식조사를 시작했다. 장마철 불어난 물에 세종보가 잠길듯 금강이 흐르고 있다.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세종·공주·백제보의 철거 또는 유지의 처리방안 결정에 앞서 금강 국민 인식 여론조사를 실시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세종보 완전철거, 공주보 부분해체 그리고 백제보 완전 개방을 제시한 지난해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 발표 후 1년 6개월을 끌어온 보 처리 갈등을 종결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금강 3개 보의 처리방안에 대한 논의를 거듭한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최종판단 전 마지막 단계로 주민 인식 전화 설문조사를 진행 중이다.

4대강 사업에 대한 긍정 또는 부정인식 여부부터 금강에 최우선 하는 가치는 무엇인지, 철거 또는 유지 등의 처리방안에 대해 의견을 조사해 2018년 12월 실시한 1차 인식조사와 비교하고 최종판단에 활용하기로 했다.

통합 물관리 기관으로 출범한 금강유역물관리위 조차도 지난 11개월 논의에서도 세종·공주·백제보에 대한 처리방안 도출이 쉽지 않다는 의미다.

국가물관리위원회
세종시 어진동 엠브릿지빌딩에서 4대강 보 시설물에 대한 최종 판단할 국가물관리위원회가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보 시설물이 위치한 3개 지자체에서 현장설명회 통해 주민 의견을 수렴했고, 지난 6월에는 3개 지자체가 처리방안에 대한 공식 의견을 밝히는 등 최종 판단을 위한 절차는 완료됐다.

환경부 물관리위원회 지원단 관계자는 "보 개방 전후의 환경변화를 모니터한 결과에 대한 물관리위원회에 상세히 설명했고, 이번 국민인식조사에서는 2018년 인식조사 이후 금강 주민들의 의견을 확인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금강유역물관리위에서 논의의 주도권을 쥐고 있는 민간위원(22명)들은 어느 정도의 일치된 의견을 갖고 당연직 위원(20명)과 최종 합의에 공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금강유역물관리위가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제출할 최종 의견서는 세종·공주·백제보에 대해 철거 또는 부분해체, 유지 등의 상세한 처리방안을 구체적으로 기술해 처리방안을 명확하게 전달할 계획이다.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관계자는 "금강 보 시설물에 대한 합의된 의견을 국가물관리위에 전달하고자 협의에 막바지 과정을 밟고 있다"라며 "시간을 더 이상 지체하지 않고 합의에 의해서, 그렇지 않으면 표결을 통해서라도 명확한 입장을 정리하겠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