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 공공 주택지구 조성 속도… 인천시·도시공사·LH 힘 모은다

계양 공공 주택지구 조성 속도… 인천시·도시공사·LH 힘 모은다

공동 사업시행 기본협약 체결
334만㎡ 규모에 1.7만호 '공급'
산단 등 유치 직주근접 도시로

  • 승인 2020-07-22 16:32
  • 신문게재 2020-07-23 6면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인천계양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조감도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22일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이하, 인천계양 신도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공사 사장 변창흠), 인천도시공사(사장 이승우)와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공동사업시행 기본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인천계양 신도시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기관별 참여지분을 LH공사 80%, 인천도시공사 20%로 확정하고 시는 인허가 등 업무지원을 하는 등 각 기관별 업무분담 사항을 담은 것으로 LH공사를 비롯한 지자체 및 지방공사가 함께 참여해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지역 특성을 반영해 지역과 함께하는 신도시 조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계양 신도시는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따라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고양창릉, 부천대장 등과 함께 3기 신도시로 지정돼 지난해 10월 지구지정을 완료했다.

위치도  ㄹㄹㄹ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위치도
총 사업 면적은 334만㎡로 1.7만 호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며, 가용면적의 거의 절반이 자족용지로써 자족용지에 ICT, 콘텐츠 등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주거.지원시설이 혼합된 복합용지를 계획하는 등 풍부한 일자리를 갖춘 직주근접 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신도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공모를 통해 당선된'Hyper Terra City'구상안을 기반으로 기본계획 및 기본설계 과업을 반영, 연내 지구계획 승인신청을 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자체와 공동사업시행자간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통해 일자리가 풍부한 인천계양 신도시의 성공적 조성으로 수도권의 균형발전과 인천시의 도시브랜드 가치가 향상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4.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5.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1.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4.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5.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실시간 주요뉴스